29 Apr, 2007

문정희 - 고독

보시리 조회 수 6718 추천 수 0 목록
□□□□□□□□□□□□□□□□□□□□□□□□□□□□□□□□□□□□□□

   고독

   그대 아는가 모르겠다

   혼자 흘러와
   혼자 무너지는
   종소리처럼

   온몸이 깨어져도
   흔적조차 없는 이 대낮을
   울 수도 없는 물결처럼
   그 깊이를 살며
   혼자 걷는 이 황야를

   비가 안 와도
   늘 비를 맞아 뼈가 얼어붙는
   얼음 번개

   그대 참으로 아는가 모르겠다


□□□□□□□□□□□□□□□□□□□□□□□□□□□□□□□□□□□□□□


고독..의 말 뜻을 잘 모릅니다.

혼자 있는 것이 고독의 의미가 아니었기 때문에,
혼자는 내가 나와 상관하는 시간.
내가 나와 교류하는 시간.

누가 나와 같이 있거나 같이 있지 않다고 하여도
그것은 고독이라는 뜻과 무관하였기 때문에..
학습한 일이 없었습니다.

어느 날,
비가 오지 않았는데 얼음 번개가 내리 꽂혔습니다.
그 얼음칼날의 순간적인 세례는
그 후, 등줄기 어딘가에 얼음파편을 남긴 것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비가 오지 않는 것처럼
울음이 없는 하얀 대낮에
마치 신경통처럼 간간히 저려오는 냉기.

그것의 이름을 이제야 배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30 유지소 - 박쥐 file 보시리 2007-07-28 6910
129 김정란 - 기억의 사원 file [2] 보시리 2007-07-11 6751
128 기형도 - 바람은 그대 쪽으로 file 보시리 2007-06-25 9700
127 홍윤숙 - 과객 file 보시리 2007-06-18 6682
126 함민복 - 산 file 보시리 2007-06-08 7372
125 오상순 - 짝 잃은 거위를 곡(哭)하노라 [3] 보시리 2007-06-06 11900
124 신달자 - 불행 보시리 2007-06-03 7668
123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07-06-01 6614
122 김용택 - 그 강에 가고 싶다 file 보시리 2007-05-30 8851
121 함민복 - 긍정적인 밥 보시리 2007-05-27 7286
120 문병란 - 돌멩이 (반들반들) 보시리 2007-05-27 7052
119 천상병 - 나무 (기다, 아니다) file [3] 보시리 2007-05-24 7075
118 천양희 - 좋은 날 보시리 2007-05-21 6483
117 장정일 - 내 애인 데카르트 보시리 2007-05-17 6344
116 유지소 - 별을 보시리 2007-05-14 6048
115 박성우 - 도원경(桃源境) 보시리 2007-05-11 8294
114 천양희 - 외딴 섬 보시리 2007-05-09 6472
113 안도현 - 섬 [1] 보시리 2007-05-06 6794
112 박남수 - 아침 이미지 보시리 2007-04-30 6514
» 문정희 - 고독 보시리 2007-04-29 671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