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Apr, 2007

주근옥 - 그 해의 봄

보시리 조회 수 6151 추천 수 0 목록


□□□□□□□□□□□□□□□□□□□□□□□□□□□□□□□□□□□□□□

   그 해의 봄

  새벽에 나와
  밤에 기어들고
  때때로 외지에 나가
  내 전심전력 쏟으며
  영토를 넓히고 있을 때
  울 안의 나무란 나무
  풀씨란 풀씨 모두가
  음모를 꾸미고 있었느니
  바람 불면 손을 흔들거나
  눈 쌓이면 어깨를 늘어뜨려
  평온을 위장한 채
  거사를 획책하고 있었으니
  그때 일신상의 화급한 문제로
  집을 비웠다가 돌아온 날 정오
  울 안에서 일제히 함성이 터졌느니

  철쭉꽃 애기사과꽃 새싹이란 새싹
  모두가 일제히 발을 굴러
  그 해의 봄은
  둑 터진 강물이었느니


□□□□□□□□□□□□□□□□□□□□□□□□□□□□□□□□□□□□□□

새로운 환경에서 유발되는 상황이 그동안 마음의 여유를 쪼금.. 빼앗아 가버렸습니다.

꽤 전에 방영되었던 <아일랜드>에서 나온 말이 떠오릅니다,
그런 때가 있나부다..

그런 때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의미가 있는 때일 수도 있고 그냥 그런 때일 수도 있고, 보기에 따라서.

저는, '그러한 때'가 내 앞에 준비된데에는 나름데로 뜻을 지니고 있다고 믿기 때문에
비록 '그런 때'를 거치는 것이 쉽지 않고, 자꾸 지치고, 자꾸 가라앉아도
궁극적으로 <이것도 지나가리라~..>를 기다리는 편입니다.

그렇지만, 그럼에도 '그런 때'가 되면 일단~, 시간의 흐름이 달라집니다.
지나가는 시간이 다른 때는 그리도 빠르던 것이
그런 때를 지날 때는 왠 소걸음인지.

오늘, 촉촉히 젖은 봄날에 열어본 시가 고개를 주억거리게 만들었습니다.
고단한 어깨에 전자동 토다기를 댄 것 같고,
ㅇ(ㅇ^^)(^^ㅇ)ㅇ ㅇ(ㅇ^^)(^^ㅇ)ㅇ ㅇ(ㅇ^^)(^^ㅇ)ㅇ ㅇ(ㅇ^^)(^^ㅇ)ㅇ ..
지금 내리는 빗속에, 앞에 놓인 커피 한 잔 같았습니다.


그렇게, 위로는 엉~뚱하고 생~뚱맞은 곳에서 내려오고 있었습니다,
봄도 다 벚꽃잎되어 땅으로 내려앉는 이 시점에..

나만.. 몰랐네..


List of Articles
번호
110 박영신 - 생각의 나무 보시리 2007-04-26 6806
109 신현득 - 칭찬 보시리 2007-04-20 7062
108 박상순 - 네가 가는 길이 더 멀고 외로우니 보시리 2007-04-19 11523
» 주근옥 - 그 해의 봄 file 보시리 2007-04-15 6151
106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2007-04-10 11280
105 유지소 - 늪 보시리 2007-04-07 6056
104 나희덕 - 밥 생각 머시라고 2006-03-05 6791
103 이성복 - 그리운 입술 머시라고 2006-01-01 7798
102 안도현 - 그대에게 가는 길 머시라고 2005-12-24 8618
101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2005-11-04 7661
100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8717
99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2005-06-18 10395
98 박우복 - 들꽃 편지 file 보시리 2005-06-10 11832
97 류시화 - 나비 [2] 보시리 2005-05-20 8495
96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4739
95 안도현 - 제비꽃에 대하여 [1] 보시리 2005-05-12 6674
94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6905
93 백석 - 멧새 소리 file 머시라고 2005-05-09 8520
92 류시화 - 패랭이 꽃 [4] 보시리 2005-05-08 11268
91 백석 - 나 취했노라 file [1] 머시라고 2005-04-26 1183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