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Apr, 2007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조회 수 8692 추천 수 0 목록
□□□□□□□□□□□□□□□□□□□□□□□□□□□□□□□□□□□□□□

가령과 설령

가령
이것이 시다, 라고 쓴 대부분의 것은 시가 아니다

설령
이것이 시가 되지 않더라도, 라고 쓰여진 것은 대부분 시다

가령(佳嶺)은 도처에 있다. 가령 화사하고 화려한 것. 가령 사랑이란 단어.
가령 그리움이란 단어. 봄날 꽃놀이 관광버스가 가 닿는 곳. 그곳이 가령이다.

설령(雪嶺)은 보이지 않는 자리에 스며 있다. 어둡고 춥고 배고픈, 눈과 귀와
혀의 뿌리. 설령 어시장 좌판이라도. 설령 공중화장실이라도. 설령 무덤이라도.
설령 보이지 않더라도. 그곳에 있다.

등반자여 혹은 동반자여
가령은 도처에 있고 설령은 도무지 없다
도대체 어디를 오를 것인가



□□□□□□□□□□□□□□□□□□□□□□□□□□□□□□□□□□□□□□

<그리 아니하실지라도..>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고지식하고 유도리없는 雪嶺 을 찾아가려고 맥없이 돌아다니다가 길을 잃기도 했습니다.
보이지 않아도 허공을 떠다니는 무수하고 확실한 의지의 단어들이 모두 길잡이였습니다, 가령..
그리움이라든지, 가령 사랑이라든지, 가령 믿음이라든지.

그 가령佳嶺 조차도 설령으로 가는 길 어느 중간에 진치고 있을 줄..알기나 했나요, 어디.

도무지 찾을 수 없던 설령.. 그곳을 오르고 싶습니다.
이제까지 헛돌았습니다.
그 설령雪嶺 에도 봄이 온다는 것을 간과했습니다.
카이의 심장에서 얼음이 녹고, 눈의 여왕 궁전 앞뜰에 버드나무가지 일렁이는
그런 < 그리 아니하실지라道 >를 찾아가고 싶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10 박영신 - 생각의 나무 보시리 2007-04-26 6390
109 신현득 - 칭찬 보시리 2007-04-20 6707
108 박상순 - 네가 가는 길이 더 멀고 외로우니 보시리 2007-04-19 8746
107 주근옥 - 그 해의 봄 file 보시리 2007-04-15 6099
»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2007-04-10 8692
105 유지소 - 늪 보시리 2007-04-07 5998
104 나희덕 - 밥 생각 머시라고 2006-03-05 6426
103 이성복 - 그리운 입술 머시라고 2006-01-01 7430
102 안도현 - 그대에게 가는 길 머시라고 2005-12-24 7854
101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2005-11-04 7498
100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3493
99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2005-06-18 8357
98 박우복 - 들꽃 편지 file 보시리 2005-06-10 9245
97 류시화 - 나비 [2] 보시리 2005-05-20 7887
96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1977
95 안도현 - 제비꽃에 대하여 [1] 보시리 2005-05-12 6485
94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1872
93 백석 - 멧새 소리 file 머시라고 2005-05-09 8148
92 류시화 - 패랭이 꽃 [4] 보시리 2005-05-08 8713
91 백석 - 나 취했노라 file [1] 머시라고 2005-04-26 951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