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내가 그대 곁에 있어
그대가 외롭지 않다면
그대 눈물이 되어 주고 가슴이 되어 주고
그대가 나를 필요로 할 땐
언제든지 그대 곁에 머무르고 싶다

나도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만남이고 싶다

내 비록 연약하고 무디고
가진 것 없다하여도
누군가에게 줄 수 있는 건
부끄럽지 않은 마음 하나

누군가가 나를 필요로 할 땐
주저 없이 달려가 손을 잡아 주고
누군가가 나를 불러줄 땐
그대 마음 깊이 남을 의미이고 싶다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만남과 만남엔
한 치 거짓이 없어야 하고
만남 그 자체가
내 생애에 기쁨이 되어야 하나니

하루하루가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북클럽(1998), 10-11페이지 中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내 외로움을 달래려는 욕심인가
뭐든 주고 싶은 마음은 그만큼 받고 싶어하는 수작인가
혼자인 것의 두려움인가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만남이고 싶어했던 마음은
제대로 갖춘 것 하나없이 과욕過慾에 휩싸인 나의 어리광.
다 주고 싶다 말하면서, 실상 가진 것 하나 없는...

그 놈의 마음 마음,,
마음만은 항상 진심으로 대했으나
그 진심은 탐욕으로 가득 차 있었던 나.

그리고
'만남의 기회'와는
너무도 고립되어 있는 나.

profile

줄리엣^^*

July 09, 2005

내가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길 원하기보다..
나에게 온 누군가가 내게 소중하다고 생각하면..
나도 그에게 소중하지 않을까요??
이말이 맞나??ㅋㅋ
profile

머시라고

July 10, 2005

그렇게
누군가를 소중히 생각하는 마음이
탐욕으로 가득차 있었지 않았나 해서요.
profile

이기다

November 24, 2005

정말 오랜만이네요..그동안 뭐가바쁜지....
시를 읽었는데도 왜전 저만의 생각?이없는건지...누군가에게 무엇이 된다는건....
그에게 내가 내가 그에게 ....
똑같을순 없지만 비슷하기만 해도...

머시라고님..그립네요..잘지내시죠? 음....저야 너무 출석?이 없어서 곧 재적당하는게 아닌지..미워마세요..건강하시고요

주말에 집에서 그럼 또 인사드릴께요^^

♬ 잊지는 않겠지 나의 모습을~~함께 했던 수많은 기억마저도
너역시 나처럼 어딘가에서 아파하고 있는지~~~ 애상中~~♬
profile

머시라고

November 27, 2005

시는 그냥 느끼는 거니까 그러나봐요. 그 이상의 것은 아마 다 위선 비슷한 거? 저도 ^ㅁ^
잊다니요. 잊는다는 것이 그리 쉬운가요. 말씀하신 것처럼 그리움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110 박영신 - 생각의 나무 보시리 2007-04-26 6352
109 신현득 - 칭찬 보시리 2007-04-20 6669
108 박상순 - 네가 가는 길이 더 멀고 외로우니 보시리 2007-04-19 8163
107 주근옥 - 그 해의 봄 file 보시리 2007-04-15 6095
106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2007-04-10 8089
105 유지소 - 늪 보시리 2007-04-07 5994
104 나희덕 - 밥 생각 머시라고 2006-03-05 6390
103 이성복 - 그리운 입술 머시라고 2006-01-01 7392
102 안도현 - 그대에게 가는 길 머시라고 2005-12-24 7772
101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2005-11-04 7439
»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2261
99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2005-06-18 8267
98 박우복 - 들꽃 편지 file 보시리 2005-06-10 8567
97 류시화 - 나비 [2] 보시리 2005-05-20 7667
96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1284
95 안도현 - 제비꽃에 대하여 [1] 보시리 2005-05-12 6447
94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0628
93 백석 - 멧새 소리 file 머시라고 2005-05-09 8061
92 류시화 - 패랭이 꽃 [4] 보시리 2005-05-08 8076
91 백석 - 나 취했노라 file [1] 머시라고 2005-04-26 886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