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Jun, 2005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조회 수 8464 추천 수 0 목록
□□□□□□□□□□□□□□□□□□□□□□□□□□□□□□□□□□□□□□

오 분간

이 꽃그늘 아래서
내 일생이 다 지나갈 것 같다.
기다리면서 서성거리면서
아니, 이미 다 지나갔을지도 모른다.
아이를 기다리는 오 분간
아카시아꽃 하얗게 흩날리는
이 그늘 아래서
어느새 나는 머리 희끗한 노파가 되고,
버스가 저 모퉁이를 돌아서
내 앞에 멈추면
여섯살배기가 뛰어내려 안기는 게 아니라
훤칠한 청년 하나 내게로 걸어올 것만 같다.
내가 늙은 만큼 그는 자라서
서로의 삶을 맞바꾼 듯 마주보겠지.
기다림 하나로도 깜박 지나가버릴 生,
내가 늘 기다렸던 이 자리에
그가 오래도록 돌아오지 않을 때쯤
너무 멀리 나가버린 그의 썰물을 향해
떨어지는 꽃잎,
또는 지나치는 버스를 향해
무어라 중얼거리면서 내 기다림을 완성하겠지.
중얼거리는 동안 꽃잎은 한 무더기 또 진다.
아, 저기 버스가 온다.
나는 훌쩍 날아올라 꽃그늘을 벗어난다.

       『그곳이 멀지 않다』, 문학동네(2004), 14-15페이지 中

□□□□□□□□□□□□□□□□□□□□□□□□□□□□□□□□□□□□□□

잠에서 깨어나
세면장 향한다.
삐그덕 삐거덕
세면대 앞에서
하품하는 새
바라본 거울
그 속의 나는
어제와 하루차.
가끔은 어린 내가,
어느 날엔 늙은 내가
아침인사 건네오면
반가웠을까 나는.
방심하는 새
맺히는 방울

List of Articles
번호
110 박영신 - 생각의 나무 보시리 2007-04-26 6444
109 신현득 - 칭찬 보시리 2007-04-20 6756
108 박상순 - 네가 가는 길이 더 멀고 외로우니 보시리 2007-04-19 8897
107 주근옥 - 그 해의 봄 file 보시리 2007-04-15 6107
106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2007-04-10 8850
105 유지소 - 늪 보시리 2007-04-07 6008
104 나희덕 - 밥 생각 머시라고 2006-03-05 6478
103 이성복 - 그리운 입술 머시라고 2006-01-01 7482
102 안도현 - 그대에게 가는 길 머시라고 2005-12-24 7953
101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2005-11-04 7518
100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3757
»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2005-06-18 8464
98 박우복 - 들꽃 편지 file 보시리 2005-06-10 9400
97 류시화 - 나비 [2] 보시리 2005-05-20 7974
96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2155
95 안도현 - 제비꽃에 대하여 [1] 보시리 2005-05-12 6497
94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2191
93 백석 - 멧새 소리 file 머시라고 2005-05-09 8174
92 류시화 - 패랭이 꽃 [4] 보시리 2005-05-08 8883
91 백석 - 나 취했노라 file [1] 머시라고 2005-04-26 963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