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Apr, 2005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조회 수 6033 추천 수 0 목록
□□□□□□□□□□□□□□□□□□□□□□□□□□□□□□□□□□□□□□


바람 속에 적어 주신 그리움을 읽습니다
한 번 두 번 세 번..
그대여 내 눈높이에 늘 그대 있듯이
그대 눈높이에 언제나 내가 있습니다
만일, 이 그리움이 타버린다면
재가 되지는 않을게요
까만 숯이 될게요 숯이 되었다가
다시 사랑으로 타오를게요
사랑이 타버린다면
그래서 재가 되고 만다면
어느 나무 밑에 거름이 되어
잎이 되고 꽃이 피고 열매가 되듯이
또다시
나, 그대 가슴에 타오르는 불꽃이 될게요


□□□□□□□□□□□□□□□□□□□□□□□□□□□□□□□□□□□□□□

숯은 겨울 참나무가 가장 찰지고 단단하다고 하네요..

참나무는 제 몸을 태워서
숯이 된다
숯은 참나무의 주검이다
그 주검이 다시 자신을 활활 태우면
불은
그 힘 두배로 강해진다
그 주검을 다시 태워 그 불덩이 위에
돼지와 고등어가 올라 앉아서
제 살을 태운다
주검이
주검을 지글지글 태우는
둘레에 늘어 앉아
사람들은 하루의 허기를 채운다..

<식객>중에서..

한 생각에서.. 다른 생각으로 튀어오르기..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90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33292
»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2005-04-12 6033
88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1] 머시라고 2005-03-24 6902
87 이정하 -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1] 머시라고 2005-03-08 7134
86 안도현 - 눈 그친 산길을 걸으며 [1] 머시라고 2005-03-03 7231
85 남유정 - 마음도 풍경이라면 보시리 2005-02-27 6313
84 도종환 - 폐허 이후 머시라고 2005-02-23 10477
83 양애경 - 버스를 타고 돌아오며 보시리 2005-02-22 6374
82 고정희 - 사랑법 첫째.. [3] 보시리 2005-02-21 6711
81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8892
80 정호승 - 봄길 [3] 보시리 2005-02-11 9655
79 정호승 - 물 위에 쓴 시 [1] 보시리 2005-02-05 6333
78 김남조 - 빗물 같은 정을 주리라 보시리 2005-02-02 13918
77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2005-01-31 14853
76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2680
75 도종환 -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3] 보시리 2005-01-25 14155
74 나희덕 - 입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812
73 김재진 - 너를 만나고 싶다 보시리 2005-01-18 6276
72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2005-01-15 5938
71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2005-01-13 1028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