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Mar, 2005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조회 수 6909 추천 수 0 목록
□□□□□□□□□□□□□□□□□□□□□□□□□□□□□□□□□□□□□□

겨울 강가에서

어린 눈발들이, 다른 데도 아니고
강물 속으로 뛰어 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세찬 강물 소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 줄도 모르고
계속 철없이 철없이 눈은 내려,
강은,
어젯밤부터
눈을 제 몸으로 받으려고
강의 가장자리부터 살얼음을 깔기 시작한 것이었다

                                                         - '그리운 여우' 중에서
□□□□□□□□□□□□□□□□□□□□□□□□□□□□□□□□□□□□□□

다시 겨울이 찾아올 때쯤 눈을 기다리며 올려야지 하고 있었다.
이미 '봄의 계절' 3월도 닷새 후면 옛이야기가 되어버리는 날,
학원 다녀와 기숙사에서 아침을 먹고 나오는데 눈발이 휘몰아쳤다.

다른 모든 감상을 제쳐두고 이 시가 떠올랐다.
애송하는 암송시이면서도 두번의 겨울이 지나도록,
그리고 보름전 3월의 눈 내리는 풍경에서도
나는 망설이고 있었다.

내리는 눈을 대하는 순간, 아무리 봄이지만
과거, 겨울 강가의 풍경을 완벽하게 재현한 세트장이라도 갖춘 듯 했다.
이 시를 올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도 주어진 것처럼...

철없이 내리는 눈발에게
강은
단지 안타까움 때문이라는 이 시를...

사랑하는 사람에게까지
논리적 잣대만 드리웠던 내가
애송할 자격이 있나 두려웠다.

샤워를 마치고 실험실에 나올땐 이미 바람만 무성했었다.
이 글을 마치려 하는데, 창밖에 다시 눈이 내린다.

하늘은 파래졌다 하애졌다 한다.
파랄땐 강물소리가 들리는 듯 하고
하애질땐 강에 살얼음이 깔리는 듯 하다.

profile

보시리

March 31, 2005

<..하늘은 파래졌다 하애졌다 한다.
파랄땐 강물소리가 들리는 듯 하고
하애질땐 강에 살얼음이 깔리는 듯 하다. >..감상중..^^
List of Articles
번호
90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33626
89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2005-04-12 6038
»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1] 머시라고 2005-03-24 6909
87 이정하 -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1] 머시라고 2005-03-08 7138
86 안도현 - 눈 그친 산길을 걸으며 [1] 머시라고 2005-03-03 7235
85 남유정 - 마음도 풍경이라면 보시리 2005-02-27 6319
84 도종환 - 폐허 이후 머시라고 2005-02-23 10481
83 양애경 - 버스를 타고 돌아오며 보시리 2005-02-22 6378
82 고정희 - 사랑법 첫째.. [3] 보시리 2005-02-21 6714
81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8937
80 정호승 - 봄길 [3] 보시리 2005-02-11 9665
79 정호승 - 물 위에 쓴 시 [1] 보시리 2005-02-05 6337
78 김남조 - 빗물 같은 정을 주리라 보시리 2005-02-02 13959
77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2005-01-31 14900
76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2684
75 도종환 -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3] 보시리 2005-01-25 14197
74 나희덕 - 입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817
73 김재진 - 너를 만나고 싶다 보시리 2005-01-18 6280
72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2005-01-15 5943
71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2005-01-13 1028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