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Jan, 2005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조회 수 14900 추천 수 0 목록
□□□□□□□□□□□□□□□□□□□□□□□□□□□□□□□□□□□□□□

비에도 그림자가


소나기 한 차례 지나고

과일 파는 할머니가 비 맞으며 앉아 있던 자리

사과 궤짝으로 만든 의자 모양의

고슬고슬한 땅 한 조각

젖은 과일을 닦느라 수그린 할머니의 둥근 몸 아래

남몰래 숨어든 비의 그림자

자두 몇 알 사면서 훔쳐본 마른 하늘 한 조각

□□□□□□□□□□□□□□□□□□□□□□□□□□□□□□□□□□□□□□

훔쳐본 마른 하늘 한 조각이 과일 파는 할머니께서 비 맞지 않게,
얼마나 노력했던 것인지 궁금하지 않다.

고슬고슬함을 유지하게 된 땅 한 조각이
사과 궤짝에게 고마워 했는지, 할머니에게 표현했는지도 마찬가지다..

내가 궁금한 것은 '그림자' 원래의 모습이다...

누구의 그림자, 무엇의 그림자,, 여야만 하는가..
정말 누구의, 무엇의 그림자 속에서만 측정되고 표현되는 것일까..

나무/건물/자동차/꽃의 그림자,,
구름/바람의 그림자,,
비에 젖거나 빛으로 채색되는 수채풍경의 그늘..
비의 그림자,,
빛의 그림자,,

온우주공간속의 나..
조직속의 나..
다른이들의 박찬민..
당신의 박찬민..
이외의 내가 존재하는가.

그림자는 누구의, 무엇의 그림자여만 하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90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33626
89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2005-04-12 6038
88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1] 머시라고 2005-03-24 6909
87 이정하 -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1] 머시라고 2005-03-08 7138
86 안도현 - 눈 그친 산길을 걸으며 [1] 머시라고 2005-03-03 7235
85 남유정 - 마음도 풍경이라면 보시리 2005-02-27 6319
84 도종환 - 폐허 이후 머시라고 2005-02-23 10481
83 양애경 - 버스를 타고 돌아오며 보시리 2005-02-22 6378
82 고정희 - 사랑법 첫째.. [3] 보시리 2005-02-21 6714
81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8937
80 정호승 - 봄길 [3] 보시리 2005-02-11 9665
79 정호승 - 물 위에 쓴 시 [1] 보시리 2005-02-05 6337
78 김남조 - 빗물 같은 정을 주리라 보시리 2005-02-02 13959
»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2005-01-31 14900
76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2684
75 도종환 -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3] 보시리 2005-01-25 14197
74 나희덕 - 입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817
73 김재진 - 너를 만나고 싶다 보시리 2005-01-18 6280
72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2005-01-15 5943
71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2005-01-13 1028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