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Jan, 2005

도종환 - 담쟁이

보시리 조회 수 12466 추천 수 0 목록
□□□□□□□□□□□□□□□□□□□□□□□□□□□□□□□□□□□□□□

담쟁이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 때까지
바로 그 절망을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 잎 하나는 담쟁이 잎 수 천 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

기러기 떼가 갑니다...브이자로...
그 첫번째 선두에 있는 새에게 가해지는 공기의 저항에 의한 압력은
참으로 크고 고통 스러울 거예요...
두번째 줄의 기러기는 앞에 바람막이가 있어서 그 저항이 75퍼센트로
줄어든다고 합니다.. 그 뒷줄은 또 다시 그 25프로 삭감된 압력을
받겠죠..

새들은 그 앞자리를 돌아가면서 담당 한답니다... 힘이 들면 뒤로 갔다가
회복 되어서 순서가 오면 다시 앞으로 가고...약한 새끼들은 뒤에 보호하고..
그렇게 그들의 여행을 마친다고 해요..

오늘도 이 곳에 오면서.. 담쟁이 덩쿨처럼.. 기러기처럼..
이 곳에서 만난 인연들인 님들과 그렇게 아름다운 협조자의 관계..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얼굴도 모르고..( 울 머시라고님만 빼고^^)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는 정확히 잘 몰라도..
오늘 내가 힘이 들고 지칠 때.. 위로 받고..
내일 네가 눈물 흘릴 때 등 토닥여 주는.. 그런..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아~..손 잡고 끌어주시니.. 참 쉽네요...
그 옛날 오래 달리기 하시던 어느 분은 아시겠지~...^^

피에수...카페에 올리신 글..
인터넷으로 파생되는 사회로부터의 격리..를 잘 극복해 보자고 하셨으니..^^

피에수..드라마에서 인간들에게 아무리<조류야~!!>하고 비하의 호칭으로
쓰여졌던 그 새들에게서.. 우리는 배울 게 많네요...^^..부끄..

profile

머시라고

January 31, 2005

시구절 안의 < > 표시는 원문이 그렇게 되어 있는 건가요?
아님 보시리님의 낭송 억양인가요?
이런 시,, 위로가 되는 시, 기다리던 이야기 입니다...
아무래도 제가 지쳤나 봅니다..
profile

머시라고

January 31, 2005

No 댓글.. 입니다. ^^
profile

머시라고

January 31, 2005

말이톤... 아,, 정말 제 일기를 다 읽으셨나봐요.. 그리고 기억하고 계시나봐요..
바로 응용문장 나오는 걸 보면...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90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25748
89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2005-04-12 5972
88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1] 머시라고 2005-03-24 6747
87 이정하 -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1] 머시라고 2005-03-08 7069
86 안도현 - 눈 그친 산길을 걸으며 [1] 머시라고 2005-03-03 7067
85 남유정 - 마음도 풍경이라면 보시리 2005-02-27 6267
84 도종환 - 폐허 이후 머시라고 2005-02-23 10344
83 양애경 - 버스를 타고 돌아오며 보시리 2005-02-22 6331
82 고정희 - 사랑법 첫째.. [3] 보시리 2005-02-21 6643
81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5134
80 정호승 - 봄길 [3] 보시리 2005-02-11 9422
79 정호승 - 물 위에 쓴 시 [1] 보시리 2005-02-05 6281
78 김남조 - 빗물 같은 정을 주리라 보시리 2005-02-02 10082
77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2005-01-31 11004
»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2466
75 도종환 -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3] 보시리 2005-01-25 10227
74 나희덕 - 입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705
73 김재진 - 너를 만나고 싶다 보시리 2005-01-18 6226
72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2005-01-15 5861
71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2005-01-13 940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