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Jan, 2005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조회 수 5790 추천 수 0 목록
□□□□□□□□□□□□□□□□□□□□□□□□□□□□□□□□□□□□□□

바람 한줄기에도 살이 떨리는
이 하늘 아래 오직 나 뿐이라고
내가 이 세상을 나왔을 때
나는 생각 했습니다

처음 돋는 풀 한포기보다 소중히 여겨지지 않고
민들레 만큼도 화려하지 못하여
나는 흙바람 속에 조용히
내 몸을 접어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내가 당신을 안 뒤부터는
지나가는 당신의 그림자에
몸을 쉬는 것 만으로도 마음이 편했고
건넛산 언덕에 살구꽃들이
당신을 향해 피는 것까지도 즐거워 했습니다

내 마음은 이제 열을 지어
보아주지 않는 당신 가까이 왔습니다.
당신이 결코 마르지 않는 샘물로 흘러오리라 믿으며
다만 내가 당신의 무엇이 될까만을 생각 했습니다

나는 당신에게는 아직도 이름없는 꽃입니다.
그러나 당신이 가까이 계심을 너무도 고마와하는
당신으로 인해 피어있는 꽃입니다..

□□□□□□□□□□□□□□□□□□□□□□□□□□□□□□□□□□□□□□

일전에,
어느 특별한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습니다..
재혼인 두 사람...,한번으로 족한 것이 행복이라 해도..,
사별...,삶의 돌린 등.., 그 뒤에 메마르고 막막하게 서 있다가..
새로이..그  틈새에서 여리고 섬세하게 피어오르기 시작한 꽃떨기에
다시 당황함 속에도 막막하게 부풀어 오른 가슴을 안게 되었고,
그 꽃망울을 폭죽처럼 터뜨렸을 때..
왜 바라보는 우리 눈가에 눈물이 맺히는 건지...
두분.. 이번엔 부디 건강하게..오래오래 해로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90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21055
89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2005-04-12 5924
88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1] 머시라고 2005-03-24 6389
87 이정하 -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1] 머시라고 2005-03-08 7025
86 안도현 - 눈 그친 산길을 걸으며 [1] 머시라고 2005-03-03 6717
85 남유정 - 마음도 풍경이라면 보시리 2005-02-27 6209
84 도종환 - 폐허 이후 머시라고 2005-02-23 10237
83 양애경 - 버스를 타고 돌아오며 보시리 2005-02-22 6295
82 고정희 - 사랑법 첫째.. [3] 보시리 2005-02-21 6553
81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2834
80 정호승 - 봄길 [3] 보시리 2005-02-11 9260
79 정호승 - 물 위에 쓴 시 [1] 보시리 2005-02-05 6221
78 김남조 - 빗물 같은 정을 주리라 보시리 2005-02-02 8245
77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2005-01-31 8685
76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1981
75 도종환 -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3] 보시리 2005-01-25 8093
74 나희덕 - 입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591
73 김재진 - 너를 만나고 싶다 보시리 2005-01-18 6179
»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2005-01-15 5790
71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2005-01-13 872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