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Jan, 2005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조회 수 6628 추천 수 0 목록
□□□□□□□□□□□□□□□□□□□□□□□□□□□□□□□□□□□□□□

사라진 손바닥

처음엔 흰 연꽃 열어 보이더니
다음엔 빈 손바닥만 푸르게 흔들더니
그 다음엔 더운 연밥 한 그릇 들고 서 있더니
이제는 마른 손목마저 꺾인 채
거꾸로 처박히고 말았네
수많은 槍을 가슴에 꽂고 연못은
거대한 폐선처럼 가라앉고 있네

바닥에 처박혀 그는 무엇을 하나
말 건네려 해도
손 잡으려 해도 보이지 않네
발밑에 떨어진 밥알들 주워서
진흙 속에 심고 있는지 고개 들지 않네

백 년쯤 지나 다시 오면
그가 지은 연밥 한 그릇 얻어먹을 수 있으려나
그보다 일찍 오면 빈 손이라도 잡으려나
그보다 일찍 오면 흰 꽃도 볼 수 있으려나

회산에 회산에 다시 온다면

□□□□□□□□□□□□□□□□□□□□□□□□□□□□□□□□□□□□□□

감상중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7335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459
»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628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269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221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273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056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102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467
61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591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059
59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807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6958
57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10261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618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452
5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264
53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463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503
51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694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