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Dec, 2004

정호승 - 미안하다

머시라고 조회 수 27626 추천 수 0 목록
□□□□□□□□□□□□□□□□□□□□□□□□□□□□□□□□□□□□□□

미안하다

길이 끝나는 곳에 산이 있었다
산이 끝나는 곳에 길이 있었다
다시 길이 끝나는 곳에 산이 있었다
산이 끝나는 곳에 네가 있었다
무릎과 무릎 사이에 얼굴을 묻고 울고 있었다
미안하다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

□□□□□□□□□□□□□□□□□□□□□□□□□□□□□□□□□□□□□□

미안하다 사랑한다.


♬ 김세원 시낭송 '내가 만든 꽃밭' 中

profile

ㅂ.ㅅ.ㄹ

December 17, 2004

작년..재작년.. 입에 달고 살던 시 ㄴ데...
얼마나..진한 삶을 살면..이런 시가 보일까...심히 시인이 부러웠는데..
누에가 명주실을 뽑는 건 ..어려울까 ..쉬울까..요..
아가 낳은 거 처럼 어려울까..거미가 실 잦는 거 처럼 쉬울까..
아님...너미 눈엔.. 모두가 다 쉬워 보이는 걸까..요

미워서 미안하다는 거 보다.. 사랑해서도 미안할 수 있다는 것을..
드라마보다 앞서 가르쳐 줬던 아픈 시였어요...
profile

ㅂ ㅅ ㄹ

December 17, 2004


따스한 바람이고자 했을 때
나는 까마득히 멈추어 선 벼랑이라 했다.
어느 때 숨죽인 물살로 다가와
말없는 바위를 몰래몰래 건드려보기도 하다가
다만 용서하면서 되돌아갔었노라 했다.
언덕뿐인 뒷모습을 바라보며 당신은 살았다 했다.
당신의 가슴앓이가 파리하게 살갗에 배나올 때까지도
나는 깊어가는 당신의 병을 눈치채지 못하였고
어느 날 당신이 견딜 수 없는 파도를 토해 내 등을 때리고
한없이 쓰러지며 밀려가는 썰물이 되었을 때
놀란 얼굴로 내가 뒤돌아보았을 때
당신은 영영 돌아오지 못할 거리로 떠내려가 있었다.
단 한 번의 큰 파도로 나는 걷잡을 수 없이 무너져
당신을 따라가다 따라가다
그만 빈 갯벌이 되어 눕고 말았다.

-- 섬 ,도종환님 --

profile

머시라고

December 17, 2004

도종환시집 이외의 곳에서 본 것 같아 샅샅이 뒤졌거늘 지치네요....
뒤지는 모습이나,, 위의 시 구절이나.. 어? 이 장면을 꿈에서 본 것 같애.. ^^
깨어났는데,, ㅂ ㅅ ㄹ 님이 한 수 읊고 가셨네요..
술을 급히 먹어 머리가 체했는지 띵~! 해서 깨어난 게 아니라,
감미로운 새벽 라디오 선율보다 달콤한 ㅂ.ㅅ.ㄹ님의 낭송에 잠을 이룰수 없었나 봅니다.^^
profile

ㅂ ㅅ ㄹ

December 21, 2004

김세원님의 아침 방송을 열심히,열심히 청취하던 때가 있었는데..
님의 목소리에서 세월의 바람 내음을 맡겠습니다...

울 쥔장께서는 아픈 몸 이끌고 열쒸미..댓글 쓰고, 답글 쓰고,또 뒤지고 찾아
올리시느라..참으로 감격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빠알랑..나으시길 빔미다..

엄마 손은 약손~!!^^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7390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490
68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658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298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247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301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082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138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492
»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626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086
59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825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6975
57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10356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640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476
5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290
53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487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532
51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700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