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Dec, 2004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조회 수 6796 추천 수 0 목록
□□□□□□□□□□□□□□□□□□□□□□□□□□□□□□□□□□□□□□

참회록懺悔錄

파란 녹이 낀 구리 거울 속에
내 얼굴이 남아 있는 것은
어느 왕조의 유물이기에
이다지도 욕될까

나는 나의 참회懺悔의 글을 한 줄에 줄이자
- 만滿 이십사년 일개월을
   무슨 기쁨을 바라 살아왔던가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 그때 그 젊은 나이에
   왜 그런 부끄런 고백을 했던가

밤이면 밤마다 나의 거울을
손바닥으로 발바닥으로 닦아 보자.

그러면 어느 운석 밑으로 홀로 걸어가는
슬픈 사람의 뒷모양이
거울 속에 나타나온다.

□□□□□□□□□□□□□□□□□□□□□□□□□□□□□□□□□□□□□□

신세적 자괴감, 부끄러운 연명의 삶..
누군가는 글을 쓴다는 것이 그래도 살아볼만 함을 발견한 것이라는데
나는 그 희망에 어떤 노력으로 반성이나 하고 있는지..
외로움은 내 탓....

내 기록은
참회懺悔의 글인가?
부끄러운 고백인가?

그건
그때 그때 달라요~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7249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441
68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596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258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194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261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045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081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456
61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560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043
»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796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6945
57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9823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598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442
5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249
53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451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475
51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686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