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Nov, 2004

도종환 - 가을비

머시라고 조회 수 9823 추천 수 0 목록
□□□□□□□□□□□□□□□□□□□□□□□□□□□□□□□□□□□□□□

가을비

어제 우리가 함께 사랑하던 자리에
오늘 가을비가 내립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동안
함께 서서 바라보던 숲에
잎들이 지고 있습니다

어제 우리 사랑하고
오늘 낙엽지는 자리에 남아 그리워하다
내일 이 자리를 뜨고 나면
바람만이 불겠지요

바람이 부는 동안
또 많은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고 헤어져 그리워하며
한세상을 살다가 가겠지요

어제 우리가 함께 사랑하던 자리에
피었던 꽃들이 오늘 이울고 있습니다.

□□□□□□□□□□□□□□□□□□□□□□□□□□□□□□□□□□□□□□

10월까지는 맑을려는 일념으로 애를 쓰며 버텼는지,,
11월 1일. 딱! 비가 내린다.

바람이 부는 동안
어제 우리가 함께 사랑하던 자리에
가을비가 내린다.

안개도 듬성듬성 깔아주어 운치까지 있는 가을비 풍경..
고독했던 사람들, 반가운 가을비

♬ 햇빛촌 - 유리창엔 비

profile

곤~~^▽^

November 01, 2004

11월의 첫날을 기념하기 위한 비야...
근디,, 와이리 졸립누!!!
나랑 사진 찍어서 기분 좋치?? ㅋㅋ 간간이 같이 찍어줄께... ^^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7249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441
68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596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258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194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261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045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081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456
61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560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043
59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796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6945
»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9823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598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442
5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249
53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451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475
51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686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