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Oct, 200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머시라고 조회 수 6264 추천 수 0 목록
□□□□□□□□□□□□□□□□□□□□□□□□□□□□□□□□□□□□□□

나뭇잎을 닦다

저 소나기가 나뭇잎을 닦아주고 가는 것을 보라
저 가랑비가 나뭇잎을 닦아주고 가는 것을 보라
저 봄비가 나뭇잎을 닦아주고 기뻐하는 것을 보라
기뻐하며 집으로 돌아가 고이고이 잠드는 것을 보라
우리가 나뭇잎에 앉은 먼지를 닦는 일은
우리 스스로 나뭇잎이 되는 일이다
우리 스스로 푸른 하늘이 되는 일이다
나뭇잎에 앉은 먼지 한번 닦아주지 못하고 사람이 죽는다면
사람은 그 얼마나 쓸쓸한 것이냐

□□□□□□□□□□□□□□□□□□□□□□□□□□□□□□□□□□□□□□

이제는 낙엽이 되어버린 이를 책 속에 끼워두지 못하고 죽는다면....

가을이다.
단풍이나 은행 잎은 제 강인함으로
길바닥에 떨어진 뒤라도 제 모양을 잃지 않는데,
저 나뭇잎은 가지에서 쪼그라들며 시들거리고 있다.
나 같으면 진저리치며 떨어져 버리고 말 것을
따뜻한 계절, 가지에게 자신의 빗깔을 뽐내던 저 잎은
무슨 미련으로 저런 수모를 비참하게 견뎌낸단 말인가.

가을은 왜
가지에게서 잎을 빼앗아 가는가..
겨울이 오기 전에 잎을 죽이는 살생을 자행하는가..

가을은 왜
그 아름답고 찬란한 하늘로 내 눈을 유혹해 놓고
땅 위에서는 나뭇잎을 죽여가는 것인가..

나뭇잎 고통받고 죽어가는데  
가을이 아름답다 했는가

나뭇잎에 앉은 먼지 한번 닦아주지 못하고 죽는다면..

profile

보시리

January 24, 2005

머시라고 시인..의 글을 일기에 베꼈어요~..^^*
이런 시를 쓰셨을 때..그 마음에 하얀 수건을 대면..무슨 색이..떠올랐을까..궁금.
요즘은 쥔장님의 글을 못 읽어서 많이 서운 해요..
어서~ 물기 많은 feel을 회복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7335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459
68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628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269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221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273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056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102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467
61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591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059
59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807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6958
57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10261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618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452
»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264
53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463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503
51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694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