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Sep, 2004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조회 수 6691 추천 수 0 목록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꽃은 떨어지는 향기가 아름답습니다.
  해는 지는 빛이 곱습니다.
  노래는 목마친 가락이 묘합니다.
  님은 떠날 때의 얼굴이 더욱 어여쁩니다.

  떠나신 뒤에 나의 환상의 눈에 비치는 님의 얼굴은 눈물이 없는 눈으로는 바라볼 수가 없을 만치 어여쁠 것입니다.
  님의 떠날 때의 어여쁜 얼굴을 나의 눈에 새기겄습니다.
  님의 얼굴은 나를 울리기에는 너무도 야속한 듯하지마는, 님을 사랑하기 위하여는 나의 마음을 즐거웁게 할 수가 없습니다.
  만일 그 어여쁜 얼굴이 영원히 나의 눈을 떠난다면, 그때의 슬픔은 우는 것보다도 아프겄습니다.

□□□□□□□□□□□□□□□□□□□□□□□□□□□□□□□□□□□□□□

되도록이면 아쉬움의 가격을 싸게 치루기로 했다.
아쉬움이 크다보니,
매순간 선택이 신중해지는 것까지는 좋았는데
선택의 시간이 '선택할 수 있는 효용시간'을 초과해 버리기 일쑤였다.
(yet)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8275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674
68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836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451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421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449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260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288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754
61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30310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365
59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986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7133
57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16451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824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644
5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474
»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691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696
51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749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