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Jul, 2004

윤동주 - 별 헤는 밤

머시라고 조회 수 6949 추천 수 0 목록
□□□□□□□□□□□□□□□□□□□□□□□□□□□□□□□□□□□□□□

별 헤는 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 소녀(異國少女)들의 이름과
벌써 애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들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 자를 써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

윤동주 시인에게는 내가 선호하는 류의 그리움이 있는 것 같다.
그리움이란 어떤 녀석일까???
8년만에  고등학교 후배 운영이를 만나고 '잊혀진 그리움'을 배웠다.

김미숙의 미소와 목소리는 사람을 편안하게 해준다..
지금도 '외출'이라는 아침드라마 보던 때의 추억들이 생각난다.
우와!우와! 와 인터넷에서 찾아본 위암 등,,

시낭송 : 김미숙
List of Articles
번호
70 함석헌 -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1] 보시리 2005-01-13 7335
69 <식객> , 겨울강(정호승) 그리고 찬밥(안도현) [2] 보시리 2005-01-10 7459
68 나희덕 - 사라진 손바닥 머시라고 2005-01-10 6628
67 이정하 -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머시라고 2005-01-07 7269
66 류시화 - 소금 인형 [3] 보시리 2005-01-05 9221
65 백석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보시리 2005-01-05 7273
64 제프 스완 - 민들레 목걸이 보시리 2005-01-04 6056
63 정호승 - 사랑 머시라고 2005-01-03 7102
62 안도현 - 서울로 가는 뱀 [14] 머시라고 2004-12-28 7467
61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591
60 안도현 - 강 [2] 머시라고 2004-12-16 6059
59 윤동주 - 참회록懺悔錄 머시라고 2004-12-05 6807
58 박미림 - 알몸으로 세상을 맞이하다 file [1] 머시라고 2004-11-07 6958
57 도종환 - 가을비 file [1] 머시라고 2004-11-01 10261
56 정호승 - 질투 머시라고 2004-10-25 7618
55 정호승 - 밤벌레 [1] 머시라고 2004-10-21 6452
54 정호승 - 나뭇잎을 닦다 [1] 머시라고 2004-10-20 6264
53 한용운 - 떠날 때의 님의 얼굴 머시라고 2004-09-11 6463
52 윤동주 - 길 [1] 머시라고 2004-08-02 7503
» 윤동주 - 별 헤는 밤 file 머시라고 2004-07-02 694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