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Apr, 2004

이정하 - 사랑의 이율배반

머시라고 조회 수 9437 추천 수 0 목록
□□□□□□□□□□□□□□□□□□□□□□□□□□□□□□□□□□□□□□

사랑의 이율배반

그대여
손을 흔들지 마라.

너는 눈부시지만
나는 눈물겹다.

떠나는 사람은 아무 때나
다시 돌아오면 그만이겠지만
남아 있는 사람은 무언가.
무작정 기다려야만 하는가.

기약도 없이 떠나려면
손을 흔들지 마라.

□□□□□□□□□□□□□□□□□□□□□□□□□□□□□□□□□□□□□□

영원성을 수반하는 떠남이 아니고,,
떠나는 대상이, 연인이 아닐때도
누구나 자기안에서는 기다리는 사람이 되는 것 같다.

누군가에게 찾아오는 모습이 기억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


♬ 김광석 - 혼자 남은 밤

List of Articles
번호
50 안도현 - 저물 무렵 file 머시라고 2004-06-19 6390
49 한용운 - 나는 잊고저 file 머시라고 2004-06-04 7493
48 정호승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3] 머시라고 2004-05-15 7577
47 이정하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2] 머시라고 2004-04-27 6967
46 이정하 -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file [1] 머시라고 2004-04-24 9093
» 이정하 - 사랑의 이율배반 file [1] 머시라고 2004-04-19 9437
44 안도현 - 별 머시라고 2004-04-16 6776
43 한용운 - 님의 침묵 file 머시라고 2004-04-05 7370
42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0969
41 신경림 - 가난한 사랑의 노래 file [2] 머시라고 2004-03-17 6059
40 천상병 - 강물 머시라고 2004-03-15 6227
39 정호승 - 달팽이 [1] 머시라고 2004-03-11 6253
38 도종환 - 어떤 편지 머시라고 2004-02-18 6742
37 류시화 - 나무 [1] 머시라고 2004-02-05 8336
36 한승원 - 새 박찬민 2003-08-29 5768
35 임우람 - 꽃밭 박찬민 2003-08-19 6745
34 안도현 - 어둠이 되어 [2] 박찬민 2003-08-19 6732
33 안도현 - 단풍 박찬민 2003-08-14 9391
32 정호승 - 별똥별 박찬민 2003-07-28 6848
31 이정하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박찬민 2003-07-23 5807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