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Mar, 2004

신경림 - 가난한 사랑의 노래

머시라고 조회 수 6050 추천 수 0 목록
□□□□□□□□□□□□□□□□□□□□□□□□□□□□□□□□□□□□□□

가난한 사랑의 노래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소리도 그려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

찬민아,, 사랑을 하는데는 돈이 든단다,,
잉더바그에서는 조금 덜 든단다..
'결혼'이었나??

사랑은 연줄이야~,, 새끼치기,,ㅋ
'연출'이었나?
                                                

List of Articles
번호
50 안도현 - 저물 무렵 file 머시라고 2004-06-19 6383
49 한용운 - 나는 잊고저 file 머시라고 2004-06-04 7478
48 정호승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3] 머시라고 2004-05-15 7499
47 이정하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2] 머시라고 2004-04-27 6957
46 이정하 -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file [1] 머시라고 2004-04-24 8932
45 이정하 - 사랑의 이율배반 file [1] 머시라고 2004-04-19 9277
44 안도현 - 별 머시라고 2004-04-16 6767
43 한용운 - 님의 침묵 file 머시라고 2004-04-05 7362
42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0790
» 신경림 - 가난한 사랑의 노래 file [2] 머시라고 2004-03-17 6050
40 천상병 - 강물 머시라고 2004-03-15 6220
39 정호승 - 달팽이 [1] 머시라고 2004-03-11 6240
38 도종환 - 어떤 편지 머시라고 2004-02-18 6734
37 류시화 - 나무 [1] 머시라고 2004-02-05 8220
36 한승원 - 새 박찬민 2003-08-29 5760
35 임우람 - 꽃밭 박찬민 2003-08-19 6738
34 안도현 - 어둠이 되어 [2] 박찬민 2003-08-19 6714
33 안도현 - 단풍 박찬민 2003-08-14 9279
32 정호승 - 별똥별 박찬민 2003-07-28 6795
31 이정하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박찬민 2003-07-23 579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