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Feb, 2004

도종환 - 어떤 편지

머시라고 조회 수 6734 추천 수 0 목록
□□□□□□□□□□□□□□□□□□□□□□□□□□□□□□□□□□□□

어떤 편지

진실로 한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자만이
모든 사람을 사랑할 수 있습니다
진실로 모든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자만이
한 사람의 아픔도 외면하지 않습니다
당신을 처음 만난 그 숲의 나무들이 시들고
눈발이 몇 번씩 쌓이고 녹는 동안
나는 한번도 당신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내가 당신을 처음 만나던 그때는
내가 사랑 때문에 너무도 아파하였기 때문에
당신의 아픔을 사랑할 수 있을리라 믿었습니다
헤어져 돌아와 나는 당신의 아픔 때문에 기도했습니다
당신을 향하여 아껴온 나의 마음을 당신도 알고 계십니다
당신의 아픔과 나의 아픔이 만나
우리 서로 상처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을 생각합니다
진실로 한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동안은 행복합니다
진실로 모든 이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줄 수 있는 동안은 행복합니다.

- 도종환,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서울 : 실천문학사, 2003), 53쪽

□□□□□□□□□□□□□□□□□□□□□□□□□□□□□□□□□□□□

길을 걷다 우연히 마주치게 되면,
그 사람과 나 사이에 몇 겹풀의 눈이 쌓이고 녹았었는지,,,
혹한의 추위라도 만난 듯 안절부절.
그래서 눈이 오면 그리움이 더해지는지,,,

내 아픔만 알아주길 바라며 살아온 것 같다.
그 사람의 아픔 하나 안다고,
그를 모두 이해한 것처럼 착각하며 살았던 것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70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14-05-05 7251
169 김수영 - 슬픔이 하나 보시리 2014-04-21 5950
168 백학기 - 오랜만에 쓴 편지 file 보시리 2013-11-13 4786
167 문태준 - 思慕 file 보시리 2013-10-19 4939
166 다카무라 고타로 - 도정 file 머시라고 2013-07-17 9472
165 김재진 - 보일러 file [2] 보시리 2012-06-26 8777
164 구상 - 그 꽃 보시리 2012-01-31 4943
163 김춘수 - 西風賊 file [1] 보시리 2012-01-02 8325
162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490
161 김종삼 - 어부 [10] 보시리 2011-10-01 9152
160 천양희 - 희망이 완창이다 보시리 2011-07-07 5657
159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26251
158 류시화 - 들풀 [1] 머시라고 2010-05-04 9018
157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1632
15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1099
155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1240
154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16474
153 이기철 - 유리(琉璃)에 묻노니 보시리 2010-02-19 6195
152 나호열 - 비가 후박나무 잎을 적실 때 보시리 2010-01-16 8244
151 박남준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보시리 2009-12-17 736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