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Feb, 2004

류시화 - 나무

머시라고 조회 수 8220 추천 수 0 목록
□□□□□□□□□□□□□□□□□□□□□□□□□□□□□□□□

나 무

나에게 나무가 하나 있었다
나는 그 나무에게로 가서
등을 기대고 서 있곤 했다
내가 나무여 하고 부르면 나무는
그 잎들을 은빛으로 반짝여 주고
하늘을 보고 싶다고 하면
나무는
저의 품을 열어 하늘을 보여 주었다
저녁에 내가 몸이 아플 때면
새들을 불러 크게 울어 주었다

내 집 뒤에
나무가 하나 있었다
비가 내리면 서둘러 넓은 잎을 꺼내
비를 가려 주고
세상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로도 다가오지 않을 때
그 바람으로 숨으로
나무는 먼저 한숨지어 주었다
내가 차마 나를 버리지 못할 때면
나무는 저의 잎을 버려
버림의 의미를 알게 해주었다

□□□□□□□□□□□□□□□□□□□□□□□□□□□□□□□□

의사소통 수단이 말이 아니었다면,, 글이 없었다면
좀 더 좋았을거란 생각을 가끔 해본다
입은 새나 양의 그것과 흡사한 역할만 하고,,

언어가 아니었다면,,
그 사람의 마음을 눈이나 피부감촉으로 느낄 수 있을지 모른다
말 못하고 있었던 그를 더 이해하게 되었을지 모른다

그랬다면
스쳐가는 바람의 사연도 엿들을 수 있을지 모른다.
물결치는 강물이 들려주는 노래소리가 들릴지 모른다.

외롭고 기나긴 밤,, 창문을 열고,,
별들이 들려주는 옛이야기에 잠들지 모른다.

무덤에 피어난 꽃이 전해주는
그의 안부가 들릴지 모른다.

심심한 사막은 보이지 않을지 모른다.

profile

바스락

January 26, 2005

이제 쪼~금-병아리 눈물 만큼..- 이해가 되네요, 왜..이슬, 바람, 햇빛에게는 의사소통의 권리를
주지 않느냐고..투정(?!)하신 심사를~..
List of Articles
번호
50 안도현 - 저물 무렵 file 머시라고 2004-06-19 6383
49 한용운 - 나는 잊고저 file 머시라고 2004-06-04 7478
48 정호승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3] 머시라고 2004-05-15 7499
47 이정하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2] 머시라고 2004-04-27 6957
46 이정하 -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file [1] 머시라고 2004-04-24 8932
45 이정하 - 사랑의 이율배반 file [1] 머시라고 2004-04-19 9277
44 안도현 - 별 머시라고 2004-04-16 6767
43 한용운 - 님의 침묵 file 머시라고 2004-04-05 7362
42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0790
41 신경림 - 가난한 사랑의 노래 file [2] 머시라고 2004-03-17 6050
40 천상병 - 강물 머시라고 2004-03-15 6220
39 정호승 - 달팽이 [1] 머시라고 2004-03-11 6240
38 도종환 - 어떤 편지 머시라고 2004-02-18 6734
» 류시화 - 나무 [1] 머시라고 2004-02-05 8220
36 한승원 - 새 박찬민 2003-08-29 5760
35 임우람 - 꽃밭 박찬민 2003-08-19 6738
34 안도현 - 어둠이 되어 [2] 박찬민 2003-08-19 6714
33 안도현 - 단풍 박찬민 2003-08-14 9279
32 정호승 - 별똥별 박찬민 2003-07-28 6795
31 이정하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박찬민 2003-07-23 579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