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Jul, 2003

이정하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박찬민 조회 수 5834 추천 수 0 목록
□□□□□□□□□□□□□□□□□□□□□□□□□□□□□□□□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는 내가 지칠 때까지
끊임없이 그대를 기억하고
그리워할 것입니다.
그대를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 안에 간직하기 위해서.

또 더 이상 아파해야 할 것이 없어질 때까지
그대와 함께한 추억을 샅샅이 끄집어내어
상처받을 것입니다.
사랑을 원망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 아픔에 무감각해지기 위해서.

□□□□□□□□□□□□□□□□□□□□□□□□□□□□□□□□

이제 완전한 무감각으로 거듭났다고 단정할수는 없지만
그 아픔에 무감각해졌다고 확신할 수 있습니다.

감각기관이 마비되었다거나
살이 굳어졌다는 말은 아닙니다.

때리거나 찌르면 여전히 아프겠지요.

하지만 그런 종류의 아픔이
내가 살아가는데
더 이상 힘겨움의 이유가 되지 못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50 안도현 - 저물 무렵 file 머시라고 2004-06-19 6410
49 한용운 - 나는 잊고저 file 머시라고 2004-06-04 7554
48 정호승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3] 머시라고 2004-05-15 7698
47 이정하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2] 머시라고 2004-04-27 7010
46 이정하 -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file [1] 머시라고 2004-04-24 9348
45 이정하 - 사랑의 이율배반 file [1] 머시라고 2004-04-19 9690
44 안도현 - 별 머시라고 2004-04-16 6808
43 한용운 - 님의 침묵 file 머시라고 2004-04-05 7398
42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1246
41 신경림 - 가난한 사랑의 노래 file [2] 머시라고 2004-03-17 6084
40 천상병 - 강물 머시라고 2004-03-15 6247
39 정호승 - 달팽이 [1] 머시라고 2004-03-11 6278
38 도종환 - 어떤 편지 머시라고 2004-02-18 6767
37 류시화 - 나무 [1] 머시라고 2004-02-05 8508
36 한승원 - 새 박찬민 2003-08-29 5794
35 임우람 - 꽃밭 박찬민 2003-08-19 6767
34 안도현 - 어둠이 되어 [2] 박찬민 2003-08-19 6774
33 안도현 - 단풍 박찬민 2003-08-14 9555
32 정호승 - 별똥별 박찬민 2003-07-28 6977
» 이정하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박찬민 2003-07-23 583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