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Jun, 200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조회 수 6215 추천 수 0 목록
****************************************************

[ 그날이 오면 ]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은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칠 그날이,
이 목숨이 끊기기 전에 와주기만 하량이면
나는 밤하늘에 나는 까마귀와 같이
종로의 인경을 머리로 드리받아 울리오리다.
두개골은 깨어져 산산조각이 나도
기뻐서 죽사오매 오히려 무슨 한이 남으오리까.

그날이 와서 오오 그 날이 와서
육조앞 넓은 길을 울며 뛰며 뒹굴어도
그래도 넘치는 기쁨에 가슴이 미어질듯 하거든
드는 칼로 이몸의 가죽이라도 벗겨서
커다란 북을 만들어 들처메고는
여러분의 행렬에 앞장을 서오리다.
우렁찬 그 소리를 한번이라도 듣기만 하면
그 자리에 거꾸러져도 눈을 감겠소이다.

****************************************************

암송하는 시 중 가장 확신을 가지고 문장마다의 숨결이 느껴지는 시인데요
얼마전까지 심훈이 아닌 이상의 시인줄로 착각하고 있었다. ㅡ.ㅡ;

열정,,, 너에게도 언젠가는 그런 게 있었다,
열정이 식었다 말하면서도
식어버린 걸 열정이라곤 부르지 않는다.
말 장난 좀 해보려 했는데,,, 힘들다.

과거 한 시대 모든 이의 가슴에 응얼이며 피끓이던 시가
지금 외면 받은 시가 되어 있다.

과거 그 또는 그녀와 죽도록 사랑하던 이가
지금 혼자 남아 있다.

누구에게나 '그날'은 있다.
그날은 과거이기보다 앞날이었으면 좋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639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743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401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90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625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12651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9275
»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6215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88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276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109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860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687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324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99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499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242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13549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752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247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