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May, 2003

정호승 - 수선화에게

머시라고 조회 수 9443 추천 수 0 목록
*******************************************************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 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퍼진다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열림원(1998: 32쇄 2003), p.38
*******************************************************

삶은 외로움을 벗어나고자 하는 몸부림인 것 같다.
외롭지 않기 위해서,,
그냥 무엇을 하든 가장 적절한 답변이 아닌가 싶다.

가슴과 외로움 사이에 문이 있다면
그 문을 꽉 잠궈버릴려고,

가슴에게 외로움이 파도처럼 밀려온다면
둑을 쌓기 위해,

가슴으로 삽자루를 들쳐메고
외로움을 묻어 버리기 위해
살아 왔다.

그랬더니 외로움이 사라졌게? 안 사라졌게?

난 처음 이 시의 제목이 '외로우니까 사람이다'인 줄 알았다.
감명받아 학교 게시판에 노래와 함께 올렸다.

나의 새글
  :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익명1 답글
  : 수선화에게 ...아~
나의 답글
: OO형 아세요? 그형이 수선화에게 이 시 보낼려고 하는거 보고 저도 알게된 신데.
익명2 답글
: 수선화라,,첨 들어보는데,,근데 수선화란 아이디 정말 이쁘네요 ^^;
익명3 답글
: 이거 환장하겄네~

ㅋㅋ

♬ 이지상 - 수선화에게(외로우니까 사람이다)


※ 위 음악파일은 노래를 부르신 이지상님께 받은 것입니다.

profile

보시리

October 22, 2005

백도영님의..<심통>이라는 시를 읽고..2분동안 쓰러져 있었어요~^^*

사랑하고 싶다구요
배가 부르셨군요
두끼만 굶어보면
사랑도 껌으로 보일거예요

지금 외롭다구요
좀 더 굶어 보세요.
벽이 빵으로 보이면
그땐 외롭지 않을 겁니다.

옆구리가 허전하다구요
헐벗어 시린 허리가 아니면
견딜만 할텐데요.

아, 밀씀하시지
미안해서 어쩐대요.
사랑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고
진작 알려 드릴 걸.

하지만.. 확인위해 ..밥을 굶지는 마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570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671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206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288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561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8263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8513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5760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777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6895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31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751
»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443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248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16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005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161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9099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016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17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