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Apr, 2003

이정하 - 사랑의 우화

머시라고 조회 수 11392 추천 수 0 목록
내 사랑은 소나기였으나
당신의 사랑은 가랑비였습니다.
내사랑은 폭풍이었으나
당신의 사랑은 산들바람이었습니다.

그땐 몰랐었지요.
한때의 소나긴 피하면 되나
가랑비는 피할 수 없음을.
한때의 폭풍이야 비켜가면 그뿐
산들바람은 비켜갈 수 없음을..



List of Articles
번호
10 김광욱 - 지란이 피는 천랑에서 [2] 박찬민 2003-04-11 7255
9 이정하 - 그를 만났습니다 박찬민 2003-04-09 10022
» 이정하 - 사랑의 우화 머시라고 2003-04-09 11392
7 안도현 - 너에게 묻는다 file 머시라고 2003-04-05 9371
6 프로스트 - 가지 않은 길 [1] 머시라고 2003-04-02 9150
5 신경림 - 갈대 머시라고 2003-04-02 9248
4 정현종 - 섬 [2] 머시라고 2003-04-02 9282
3 정호승 - 또 기다리는 편지 머시라고 2003-04-02 8526
2 원태연 -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머시라고 2003-04-02 10793
1 최영미 - 선운사에서 file 머시라고 2003-04-02 1008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