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Apr, 2003

프로스트 - 가지 않은 길

머시라고 조회 수 9150 추천 수 0 목록
♣ 예전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내용입니다.

******************************************************

<가지 않은 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

그 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


나 나름대로 가지 않은 길을 가고 있다는 생각을 많이했었다.
그래서 외롭고 때론 후회도 하는거구나 생각했었다.

그런데 문득
내가 가는 길이 지극히 평범한 길이고,
누구나가 그런 길을 가고 있으면서
남들이 가지 않은 길로 착각하며
살아가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을 해본다.


profile

한복호

June 13, 2005

정말 그럴까요?? 남들에게 특별하게 비치지 않는다고 해서 그 길이 꼭 평범한 길일까요??

전 이렇게 생각 하는데요! 내 길이 특별하다 남들이 랑 똑같이 걷는 길일지 모르지만

당신들은 그걸 아느냐 그 길에는 산산한 바람도 불고 내 기분에 따라 똑같은 길도 달라 보인

다는걸.....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10 김광욱 - 지란이 피는 천랑에서 [2] 박찬민 2003-04-11 7255
9 이정하 - 그를 만났습니다 박찬민 2003-04-09 10022
8 이정하 - 사랑의 우화 머시라고 2003-04-09 11392
7 안도현 - 너에게 묻는다 file 머시라고 2003-04-05 9371
» 프로스트 - 가지 않은 길 [1] 머시라고 2003-04-02 9150
5 신경림 - 갈대 머시라고 2003-04-02 9248
4 정현종 - 섬 [2] 머시라고 2003-04-02 9282
3 정호승 - 또 기다리는 편지 머시라고 2003-04-02 8526
2 원태연 -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머시라고 2003-04-02 10793
1 최영미 - 선운사에서 file 머시라고 2003-04-02 1008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