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Apr, 2003

정현종 - 섬

머시라고 조회 수 9295 추천 수 0 목록
♣ 예전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내용입니다.


사람들은 가지 못하는 곳을 동경한다.
그곳이 발걸음만으로 갈수 없는 곳이거나,
때론 너무도 비현실적인데도
사람들은 그 곳에 가고 싶어한다.

가끔 어느 집앞 근처를 헤매인 적이 있다.
그곳을 자유롭게 드나들던 옛날을 생각하며,
발걸음은 방문을 열고 있었다. ^^;

***********************************************

< 섬 >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70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30072
169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712
168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27266
167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26568
16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6134
165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24263
164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20662
163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20459
162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20455
161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8392
160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7625
159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638
158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6548
157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5870
156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5846
155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5469
154 이정하 - 사랑의 우화 머시라고 2003-04-09 14125
153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3912
152 원태연 -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머시라고 2003-04-02 13865
151 김정란 - 말을 배운 길들 보시리 2008-02-25 1359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