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Mar, 2018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머시라고 조회 수 2341 추천 수 0 목록

대학교 후문 상가는 골목골목 다 기억했던 시절이 있었는데, 도로 건너 편에서 근무하면서도 "많이도 변했다"고 무심히도 내뱉었다.
학생들이랑 술집에 들어가는데, 신분증 확인하겠다고 해서 돌아봤다.
알바생은 내게 손사래 쳤다. "그 쪽은 됐~구요~" 라듯.

어머니께서 오늘의 이 사진을 보시며, 손녀에게 아빠 힘들게 하지 마란다.
주름이 자글~자글~하다고.

사진 뒤 왕뿌리가 느낌보다 작아보인다.
사진 속 내피부가 거울보다 먹어보인다.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나만 착각했나.
내 기억 속에 푸른 그대들이여,
오갱끼 데쓰까?


180311_3640532476020627826_o.jpg





List of Articles
번호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156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189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88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91
»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341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4577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8337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237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4558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6613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6737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7054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11880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8245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6642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11232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5948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11450
191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7902
190 아빠엄마~ㅋ 머시라고 2016-02-25 323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