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학생 때 어머니는 추위가 심한 농한기엔 막노동을 다니셨다.

하루 종일 번 돈으로 사오신 낙지는 몇 마리 되지 않았다.

삼형제는 게걸스럽게 접시를 비웠고,

어머니 입에 한 점이라도 들어가긴 했는지 나는 모른 체했다.

내가 그 낙지를 먹고 성장하여 

선생님들과 이렇게 근무하고 있음에, 

나 참 훌륭하다 하겠습니다. ^ㅁ^


내 불행은 그전 아버지의 죽음이 아니라,

그 후에 작업반장네와 우리집을 비교하며 발현된 것 같다.

어머니의 고생은 변함없는데, 우리집 살림살이는 왜 이런 지.

노동의 강도를 차별하는 임금 제도에 짜증이 났다.

노동을 강도당한 것 같은 어머니가 바보 같았다.

차라리 낙지잡이나 하시지.


나보고 부처장/부학장 하라는 것도 아닌데 왜 이리 무거운지.

아니, 그게 아니라서, 작업반장이 아니라서 일까.

멍청하게, 공리를 내 스스로 깨트릴까봐 두려워서 일까.


과거 나는 모임을 대표할 때마다 더욱 더 외로워져 갔다.

외로움은 의기소침을 자학하거나 괜한 원망으로 끓어올랐다.

모임은 자꾸자꾸 즐겁지도 아름답지도,

그날의 낙지처럼 맛나지도 않았다.

모임은 어때야 할까, 내가 진정 원하는 건 뭘까...


(개인적으로 내 어머니를 포함하여)

사명감 이상의 헌신과 사랑으로 오늘의 우리를 있게 한 

정남인♡이미정♡조혜령 총무님과

이충열♡조정웅♡고병승 회장님,

가장 존경하는 김홍곤 선배님과,

함께 하신 모든 선생님들께 

2018년 새해에 삼가 글 올립니다.

진지하게 궁서체로 ^^ㅋ


긴 넋두리 읽어주셔서 유한 감사 드립니다.

별 기대 없이~ 

함께 가요~ 잔재미로~


18年 시작하며, 글크기 18pt로. ^^a


List of Articles
번호
210 축구 오뎅탕 file 머시라고 2020-07-13 56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452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695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256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282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778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8205
»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11801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482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8067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10655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14335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13775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25693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15249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10214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23126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9839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21385
191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1470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