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Apr, 2010

닉네임 사건

머시라고 조회 수 4626 추천 수 0 목록

봄비가 내렸던 월요일.

오늘도 계속 올 것 같네요.

 

퍼온 글입니다.ㅋ

 

---------------------------------------------------

 

내가 자주 가는 동호회 한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같으면 자주 안가지만 조문인데 상황이 틀린지라 빠질수가 없었습니다.

 

면식있는 회원들만 서로 연락하여 장례식장 앞에서 만났습니다.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감한 일을 겪게 되는데...

 

"근데 산꼭대기 님의 원래 이름이 뭐지"

 

 

"......"

 

그렇습니다

 

아는거라곤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으니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입니다.

 

전화를 해서야 겨우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수 있었습니다.

 

 

근디,

 

문제는 요것으로 끝난게 아니고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개인적으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 달라는 겁니다.

 

너댓명이 머뭇거리다가 그냥 가면 이상할 것 같아서 적기로 했습니다.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본명으로 쓰면 상주가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 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나중에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첫번째 사람이 자신있게 썼습니다.

 

"감자"

 

 

뒤에 서있던 회원도 처음쓴 사람의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을 썼습니다.

 

"아무개"

 

이 회원의 닉네임이 아무개가 맞습니다.

 

 

안내 데스크에서 대학생인듯한 젊은이가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합니다.

 

 

이어서 다른 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거북이 왕자"

 

 

안내 데스크의 젊은 청년은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고

 

계속 민망한 표정으로 다음 사람을 응시합니다.

 

막상 방명록에 작성하는 일행들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지 입니다.

 

안절부절 못하면서 얼른 자리를 벗어나고 싶겠죠.

 

 

이름을 적지못한 뒤에 있는 회원 한분은

 

빨리 쓰라고 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습니다.

 

이 회원의 닉은 "에헤라디야"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쪽팔려 죽겠어요"

 

그래도 그렇지...

 

상가집에서 어떻게 "에헤라디야"라고 쓰겠습니까?

 

그래도 얼릉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에헤라디야"

 

라고 썼습니다.

 

 

그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

 

 

 

 

.

 

.

 

.

 

.

 

.

 

.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일행들은 밥도 제대로 못먹고 장례식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719 송구영신 보시리 2017-01-01 36728
718 겨울 가는 통로 [2] 보시리 2016-11-01 10802
717 반가운 추석을 맞는 인사 file [2] 보시리 2013-09-19 32940
716 인삿말은 멋쩍고 하여 file [1] 보시리 2013-05-29 11699
715 기쁜 크리스마스가 되시길 file 보시리 2012-12-22 15068
714 성공을 위한 명언 서승진 2012-07-21 8084
713 친구 명언 이관호 2012-07-20 16581
712 좋은 명언 [1] 신호남 2012-07-19 5068
711 산업공학과 홈페이지, 전남대 개교60주년 기념 타임캡슐 수장품으로 선정 file 머시라고 2012-06-20 5962
710 산업공학과, 전남대학교 2011년도 우수학과(부) 선정 file [1] 머시라고 2012-03-10 5688
709 새해인사를 가장한.. 열줄 넘는 댓글 file [3] 보시리 2012-01-01 6509
708 바라보기에 따라 [3] 보시리 2011-08-08 9032
707 방랑자의 걸음으로 file [6] 보시리 2011-06-26 10164
706 감사 [2] 니면상 2011-06-22 16092
705 `권위적 상사` 이렇게 대처하라..`관리법 5계명` 참을만큼 2011-05-10 3461
704 해남 현산중학교 22회 동창회 일정 안내 [3] 머시라고 2010-12-01 8971
703 두치와 뿌꾸 재미있어요. [4] 이서현 2010-11-13 8339
» 닉네임 사건 [1] 머시라고 2010-04-20 4626
701 두시탈출 컬투쇼 - 식약청 직원이 꿈인 초등생, 문하성 군 No.1 [1] 머시라고 2009-11-30 22587
700 별까지는 가야 한다 [3] 보시리 2009-10-09 790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