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Dec, 2012

기쁜 크리스마스가 되시길

보시리 조회 수 14981 추천 수 0 목록

겨울 강가에서 - 안도현

어린 눈발들이, 다른 데도 아니고
강물 속으로 뛰어 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세찬 강물 소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 줄도 모르고
계속 철없이 철없이 눈은 내려,
강은, 
어젯밤부터 
눈을 제 몸으로 받으려고
강의 가장자리부터 살얼음을 깔기 시작한 것이었다


오랜만에 안도현시인의 겨울강물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강물이 돌아누울 때마다 강변에 부딪치는 소리가 머리 안에서 쏴~ 울리는 것 같군요.

정작 철없는 것은 눈이 아니라, 이리 빨리 섣불리 흘러가버리는 시간의 강물 앞에

무언가를 많이도 맥놓고 잃어버린 자신이 아니던가.. 하는 생각이 사무칩니다.


그래도, 크리스마스는 우리의 마음에 고향같이 따뜻한 무언가를 바라게 하고 그리워하게 합니다.

고향일까요, 어머니..일까요.


가까운 친구들과 저녁 먹으러 갔던 어느 작은 동네의 한 귀퉁이가 예뻐서 찍어두었습니다.

그리 번쩍거리지 않지만, 마음에 별을 하나 바라보게 하는 그런 장면이라서.


귀한 분들과 아름다운 시간 보내시길.

photo (25).JPG

List of Articles
번호
719 송구영신 보시리 2017-01-01 30237
718 겨울 가는 통로 [2] 보시리 2016-11-01 8146
717 반가운 추석을 맞는 인사 file [2] 보시리 2013-09-19 26756
716 인삿말은 멋쩍고 하여 file [1] 보시리 2013-05-29 9882
» 기쁜 크리스마스가 되시길 file 보시리 2012-12-22 14981
714 성공을 위한 명언 서승진 2012-07-21 7149
713 친구 명언 이관호 2012-07-20 13830
712 좋은 명언 [1] 신호남 2012-07-19 5012
711 산업공학과 홈페이지, 전남대 개교60주년 기념 타임캡슐 수장품으로 선정 file 머시라고 2012-06-20 5904
710 산업공학과, 전남대학교 2011년도 우수학과(부) 선정 file [1] 머시라고 2012-03-10 4814
709 새해인사를 가장한.. 열줄 넘는 댓글 file [3] 보시리 2012-01-01 5583
708 바라보기에 따라 [3] 보시리 2011-08-08 7248
707 방랑자의 걸음으로 file [6] 보시리 2011-06-26 8228
706 감사 [2] 니면상 2011-06-22 14257
705 `권위적 상사` 이렇게 대처하라..`관리법 5계명` 참을만큼 2011-05-10 3400
704 해남 현산중학교 22회 동창회 일정 안내 [3] 머시라고 2010-12-01 7751
703 두치와 뿌꾸 재미있어요. [4] 이서현 2010-11-13 7446
702 닉네임 사건 [1] 머시라고 2010-04-20 4567
701 두시탈출 컬투쇼 - 식약청 직원이 꿈인 초등생, 문하성 군 No.1 [1] 머시라고 2009-11-30 22480
700 별까지는 가야 한다 [3] 보시리 2009-10-09 694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