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극본: 윤경아
인물: 이강훈 역(신하균), 김상철 역(정진영)
 

이강훈 : 수술하시던 안동섭 교수님이 저혈당으로 쓰러지시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김상철 : 남의 병원에 가서 수술을 했어?
이강훈 : 혈관 모세포종 수술을 할 수 있는 의사가 저뿐이었습니다.
김상철 : 당연하겠지. 나뿐이라고 생각했을 테니 나밖에 없었겠지.
이강훈 : 아닙니다, 정말로~
김상철 : 나쁜 놈.
    네가 의사야? 자기 환자는 팽개쳐두고
    남의 병원에서 가서 의술을 뽐내고 온 놈이, 정말로 의사냔 말이야!
이강훈 : 제가 수술하지 않으면 그 환자도 어찌될지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죽어가고 있는 환자가 있는데, 어떻게 외면하고 올수가 있겠습니까?
김상철 : 그러면 왜 남의 수술 방에 들어가?
    지금 이순간도 우리가 관여할 수 있는 죽음이 얼마나 많은데.
    책임지지도 못할 공간에 왜! 함부로 들어가.

    언제 마비가 다시 올지, 언제 잘못될지도 모를 네 환자를 두고 왜! 왜!
이강훈 : 제 자신을 책임져야 했습니다.
    궁지에 몰리고 몰려서 도무지 제대로 서 있을 수도 없는 지금의 제 상황에서
    제 자신을 책임지고 구할 수 있는 사람은 저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찾아갔습니다!
김상철 : 나만 책임지면 그뿐이야?
    나 하나 잘된 일이라면 내 환자야 어떻게 되든 알 바 아니야?
이강훈 : 환자, 살렸잖습니까. 저쪽 환자도, 이쪽 환자도, 제가 모두 살렸습니다.
김상철 : 살렸다? 그 반대였으면 어떡할 뻔했나?
    남의 병원 환자도 죽이고, 우리 환자도 죽었으면 어쩔 뻔했어?
이강훈 : 그럴리 없습니다. 제가 수술하니까요. 제가 맡은 이상, 그런 일은 없습니다.

김상철 : 어리석은 놈. 교만의 똥통에 빠져 허우적이는 미친 놈.
    그래, 네 놈이 원하는 게 그따위 싸구려 공명심이라면 나가.
    나가서 맘껏 네 자신을 구하고 이름을 날려봐.
나가. 당장 나가!
이강훈 : 예~ 나가겠습니다!
    언제나 저를 세상에서 제일 더러운 속물로 취급하시는 교수님 옆에
    저도 더 이상 있고 싶지 않습니다.
김상철 : 뭐야?
이강훈 : 저 더러 항상 교만하다고, 속물이라고 말씀하시는데,
    교수님은 단 한 번도 교만하셨던 적이 없으셨습니까?
    공명심에 취했던 적은 없으셨습니까?
    없으시겠죠. 태어나서 지금까지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오셨겠죠.
    완벽한 성인군자인양, 모두가 존경하는 분이니까요.
    허~ 헌데 제겐 교수님의 이런 모습들이 왠지 가식으로 느껴집니다.
    뭘까요? 무엇이 교수님을 이토록 지나친 청렴주의자로 만들었는지,
    저는 그게 항상, 궁금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56 [브레인] 오만? 네가 도저히 흉내낼수 없는 실력이고 자신감이란 생각 안해봤어? 머시라고 2011-12-26 30470
» [브레인] 제 자신을 책임지고 구할 수 있는 사람은 저 뿐이었습니다. 머시라고 2011-12-26 5671
154 [발효가족] 어쩌면 상처를 준 사람이 더 클지도 모르지. 죄책감이란 괴로운 거니까. 머시라고 2011-12-25 4800
153 [영광의재인] 부당한 것에 지는 것보다 그걸 못 느끼게되는 게 더 비참한 거다. 머시라고 2011-12-24 4860
152 [영광의재인] 부드러운 것은 견고한 것을 이긴다 (천하지지유, 치빙천하지지견) 머시라고 2011-12-22 5131
151 [로맨스타운] 나한테 상처주겠다고 작정한 사람들 말에 아파하지 말아요 (신령님사슴토끼, 남들시선) 머시라고 2011-12-19 9644
150 [뿌리깊은나무] 세종경연 - 대체 백성의 소리를 어디서 들을 수 있단 말이오 머시라고 2011-12-18 22610
149 [로맨스타운] 당신 속 좀 뒤집으면 어때서? 그러다 당신 속까지 다 탄다고 이 등신아 머시라고 2011-12-18 3943
148 [로맨스타운] 남일이라고 너무 바른 말만 하시는 거 아니예요? 머시라고 2011-12-18 4683
147 [최고의사랑] 계속 멋있을 수 있게 힘내야하니까, 충전. 머시라고 2011-12-18 10927
146 [웃어라동해야] 당신 말을 못 믿겠다는 게 아니라, 내 사랑을 믿겠다는 겁니다. 머시라고 2011-04-21 5877
145 [프레지던트] 나쁜 정치인을 만드는 것은 나쁜 유권자입니다. 머시라고 2011-04-21 5791
144 [프레지던트] 한번은 실수일지 몰라도, 두번의 같은 실수는 실력이 된다 [1] 머시라고 2011-04-21 18159
143 [시크릿가든] 빌어먹을 죄송합니다. 죄송할 수 있는 기회. 세상이 동화같니? file 머시라고 2011-04-13 6645
142 [자이언트] 추악한 악행들, 저 도시가 영원히 기억할거라는 거. file 머시라고 2011-04-13 15425
141 [매리는 외박중] 억울한 일, 분한 일 있을 때, 말 다 못하고 사는 게 인생인 것 같아요. file 머시라고 2010-11-21 6848
140 [자이언트] 세상에서 가장 멋진 투자, 사랑하는 사람한테 전부를 다 내걸수 있는 거 file 머시라고 2010-11-21 5399
139 [성균관스캔들] 어제 보면 오늘은 안봐도 되는 우리가 그런 사이요? file [1] 머시라고 2010-11-06 6614
138 [역전의여왕] 포기하는 것도 습관이라고. 오늘 포기한다는 건, file 머시라고 2010-11-06 7100
137 [대물] 정치, 사랑의 회초리를 들어주세요 file 머시라고 2010-11-04 6021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