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SBS 시티홀 - 극본 김은숙

(조국 연설)

윈스턴 처칠은 세계 제2차 대전 당시, 독일과의 전쟁에서
자신의 조국 영국을 승리로 이끈 수상입니다.
하지만 승전보를 울린지 두 달 만에 치러진 총선에서
197대 393으로
그가 이끌던 보수당은 노동당에게 지고 맙니다.

히틀러와 싸워 이기고도 노동당에게 지고 마는 것,
이것이 바로 정치입니다

정치란 이렇게 예의도, 염치도, 수치심도 없습니다.
그러니 땅만 보고 한숨만 쉬지 마시고,
당당히 고개를 드셔야 합니다.
정치인에게 가장 무서운 건 국민들의 시선입니다.


여러분의 한표 한표가 국회의원 가슴에
금뱃지를 달아주는 겁니다.

그건 국민을 대신해 국민의 일을 하라는 것이지,
국민들 위에 군림하라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그런데 왜 여러분이 낸 세금이
여러분의 삶을 더 궁핍하게 하는데 쓰이냐는 말입니다.

정치인이 불행해야 국민이 행복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래서 전...
(신미래에게 말하듯)
그래서 전 선택을 해야 합니다

우습고 만만한 당신 따윈 알 바 없이
내 행복을 위해 당신을 포기할 것이냐,
당신의 행복을 위해 내가 불행해 질 것이냐.

누군들 이런 선택이 쉽겠습니까.

저의 이 선택으로 제가 가진 많은 것들을 잃겠지만,
전 당신을 잃을까 더 겁이 납니다.
그러니까 내편이 될 순 없어도 너무 멀리 가진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내 반대편에 서있더라도 내 가까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36 [시티홀] 괄호죠. 그 사람의 숨은 의미, 그게 나예요. file 머시라고 2009-07-06 4900
» [시티홀] 내 행복을 위해 당신을 포기할 것이냐, 당신의 행복을 위해 내가 file 머시라고 2009-07-06 4463
134 [시티홀] 1억을 버는 게 빠를까요, 세는 게 빠를까요? 당신의 선택이 당신과 당신 아이들의 삶을 바꿉니다. file 머시라고 2009-07-06 4569
133 [강남엄마따라잡기] 애들이 뭘 보고 배우겠어. file 머시라고 2009-07-02 4621
132 [강남엄마따라잡기] 왜 뛰는지도 모르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file 머시라고 2009-06-29 7341
131 [자명고] 운명은 저마다의 욕망이 씨실과 날실이 되어 서로 얽히고설키어 만들어내는 것 file [1] 머시라고 2009-06-29 5247
130 [시티홀] 두려움 때문에 갖는 존경심 만큼 비겁한 건 없다고 봅니다. file 머시라고 2009-06-09 5185
129 [남자이야기] 누구에게 복수하는 걸까요? 돈이 원수? file [10] 머시라고 2009-06-07 7094
128 [시티홀] 커피와 정치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9-06-04 6960
127 [선덕여왕] 나보다 더 날 인정해주는 사람이 생겼어. file 머시라고 2009-06-04 4517
126 [남자이야기] 난 나도 죽이고 사는 걸. 돌아갈 데가 없대요. file 머시라고 2009-06-03 4350
125 [남자이야기] 당신밖에 안보이는데 file 머시라고 2009-06-03 3668
124 [베토벤바이러스] 꿈을 이루란 소리가 아냐. 꾸기라도 해보라는 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8-10-26 6335
123 [신의저울] 전쟁을 겪은 군인은 전쟁터로 보내지 않겠다는 말 file 머시라고 2008-10-25 5389
122 [베토벤바이러스] 왜 공연 안 했어? 이사는 왜 열심히 안 했어? file 머시라고 2008-10-22 5077
121 [바람의화원] 정수기 아니었으면.. file 머시라고 2008-10-22 5597
120 [베토벤바이러스] 핑계입니다. 이건 착한 것도 바보도 아니고 비겁한겁니다. file 머시라고 2008-10-22 4708
119 [달콤한인생] 영혼이 아니라, 몸 파는 거잖아 그것도, 뭐가 달라? file 머시라고 2008-07-31 5535
118 [대왕세종] 진심이 안되면 흉내라도 내는 것이 옳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8-07-06 7852
117 [달콤한나의도시] 남 보기엔 더러운 것도 엄마 보이기엔 쪽 소리나게 좋으니. file [1] 머시라고 2008-06-27 552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