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SBS 강남엄마 따라잡기 - 극본 김현희

이미경 : 자기야, 우리가 이게 지금 애들을 잘 키우는 걸까?
도상식 : 아 그거야 다 커봐야 알지.
이미경 : 하아~, 난 말이야, 여기 와서 느낀 건데,
    그 뭐냐, 그 왜 동물의 왕국 보면 나오는 동물 있잖어.
도상식 : 아, 동물에 왕국에 나오는 동물이 어디 한두 마리냐?
이미경 : 아 왜 쫌 커다란 쥐새끼처럼 생겨서
    한 마리가 뛰면 우르르 같이 뛰어 달리다가 벼랑에서 죄다 떨어져서 죽는,
    왜 그거 있잖아~.
도상식 : 아아 그래그래 그그 그거그
    아 근데 이름은 잘 모르겠다?
이미경 : 으이그, 아무튼 난 그런 생각이 들어.
    지금 누가 뛰기 시작하니까 우르르 죄다 뛰긴 뛰는데
    왜 뛰는지도 모르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이러다가 다 같이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죽게 되는 건 아닌지.
    그때서야 우리는 무엇 때문에 뛰었나,
    돌아보게 되는 건 아닌지.

도상식 : 야~아, 당신 그렇게 얘기하니까 진짜 작가 같다?
이미경 : 저~정말?
도상식 : 어.
    아니, 그러니까 한마디로 다들 미쳤다는 얘기 아냐?
    그걸 그렇게 멋지게 풀어 내냐?

    야~~아, 나 진짜 당신 다시 봤다, 어?ㅋ

List of Articles
번호
136 [시티홀] 괄호죠. 그 사람의 숨은 의미, 그게 나예요. file 머시라고 2009-07-06 4922
135 [시티홀] 내 행복을 위해 당신을 포기할 것이냐, 당신의 행복을 위해 내가 file 머시라고 2009-07-06 4464
134 [시티홀] 1억을 버는 게 빠를까요, 세는 게 빠를까요? 당신의 선택이 당신과 당신 아이들의 삶을 바꿉니다. file 머시라고 2009-07-06 4570
133 [강남엄마따라잡기] 애들이 뭘 보고 배우겠어. file 머시라고 2009-07-02 4634
» [강남엄마따라잡기] 왜 뛰는지도 모르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file 머시라고 2009-06-29 7423
131 [자명고] 운명은 저마다의 욕망이 씨실과 날실이 되어 서로 얽히고설키어 만들어내는 것 file [1] 머시라고 2009-06-29 5255
130 [시티홀] 두려움 때문에 갖는 존경심 만큼 비겁한 건 없다고 봅니다. file 머시라고 2009-06-09 5208
129 [남자이야기] 누구에게 복수하는 걸까요? 돈이 원수? file [10] 머시라고 2009-06-07 7099
128 [시티홀] 커피와 정치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9-06-04 7001
127 [선덕여왕] 나보다 더 날 인정해주는 사람이 생겼어. file 머시라고 2009-06-04 4522
126 [남자이야기] 난 나도 죽이고 사는 걸. 돌아갈 데가 없대요. file 머시라고 2009-06-03 4350
125 [남자이야기] 당신밖에 안보이는데 file 머시라고 2009-06-03 3670
124 [베토벤바이러스] 꿈을 이루란 소리가 아냐. 꾸기라도 해보라는 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8-10-26 6370
123 [신의저울] 전쟁을 겪은 군인은 전쟁터로 보내지 않겠다는 말 file 머시라고 2008-10-25 5430
122 [베토벤바이러스] 왜 공연 안 했어? 이사는 왜 열심히 안 했어? file 머시라고 2008-10-22 5077
121 [바람의화원] 정수기 아니었으면.. file 머시라고 2008-10-22 5655
120 [베토벤바이러스] 핑계입니다. 이건 착한 것도 바보도 아니고 비겁한겁니다. file 머시라고 2008-10-22 4710
119 [달콤한인생] 영혼이 아니라, 몸 파는 거잖아 그것도, 뭐가 달라? file 머시라고 2008-07-31 5535
118 [대왕세종] 진심이 안되면 흉내라도 내는 것이 옳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8-07-06 7950
117 [달콤한나의도시] 남 보기엔 더러운 것도 엄마 보이기엔 쪽 소리나게 좋으니. file [1] 머시라고 2008-06-27 552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