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SBS 시티홀 - 극본 김은숙

노조  : 네, 뭐, 노조사무실을 직접 찾아오신 시장님도 처음이지만,
    떡까지 들고오신 시장님은 더더욱 처음이라서요.
신미래 : 오늘 같은 날 아니면 앞으로 더욱 오기 힘들 것 같아서 왔습니다.
    될 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데, 제 떡잎은 어때 보이십니까?
노조  : 글쎄요. 다른 시장님들과 출발선이 다르니,
    저희는 사실 신 시장님께 기대하는 바가 큽니다.
    그렇다고 신 시장님께 무조건 우호적일 거라는 기대는 하지 말아주십시오.
신미래 : 네에~. 저도 무조건 제 편 들어주십사 온 게 아닙니다.
    노조의 가장 큰 우려는 지자체장의 인사권이죠.
    인사권은 말 그대로 권력입니다.
    근데 전 두려움 때문에 갖는 존경심만큼 비겁한 건 없다고 봅니다.
    그래서, 잘하면 상주고, 못하면 벌 줄 겁니다.
    그러니까 제가 하는 옳은 일엔 힘 실어주시고, 부정부패하면 벌주시면 됩니다.

노조  : 시장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신미래 : 감사합니다.
    자~! 이제 내 방 구경부터 해볼까요? ^^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56 [프라하의연인] 연애하고 마라톤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5-10-10 673116
155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56650
154 [내이름은김삼순] 심장이 딱딱해졌으면 좋겠어 file [3] 머시라고 2005-06-25 39265
153 [안녕하세요하느님!] 내가 정말 무섭고 괴로운 건, file 머시라고 2006-06-30 32473
152 [브레인] 오만? 네가 도저히 흉내낼수 없는 실력이고 자신감이란 생각 안해봤어? 머시라고 2011-12-26 30468
151 [뿌리깊은나무] 세종경연 - 대체 백성의 소리를 어디서 들을 수 있단 말이오 머시라고 2011-12-18 22610
150 [아일랜드] 내가 니 담배가 아닌게 확실하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18746
149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18386
148 [파리의연인] 애기야.. 가자..! file [3] 머시라고 2005-01-10 18228
147 [프레지던트] 한번은 실수일지 몰라도, 두번의 같은 실수는 실력이 된다 [1] 머시라고 2011-04-21 18159
146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7508
145 [스포트라이트] 중심을 잡아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먼저 앞으로 나가는 게 중요해 file [1] 머시라고 2008-06-22 15643
144 [자이언트] 추악한 악행들, 저 도시가 영원히 기억할거라는 거. file 머시라고 2011-04-13 15425
143 [커피프린스1호점] 아주 부처되겄어~! file [1] 머시라고 2007-09-05 15338
142 [내이름은김삼순] 사랑의 유효기간, 항상 진심으로 대하려 노력했다 file 머시라고 2005-06-23 14573
141 [태왕사신기] 지금부터 니가 있는 곳이 내 궁이야. file 머시라고 2007-12-10 14414
140 [파리의연인] 오늘 너무 긴 하루를 보낸 그녀에게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14191
139 [아일랜드] 이젠 미안하단 말 안한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14045
138 [다모] 날 아프게 하지 마라... file 머시라고 2005-01-03 13995
137 [대왕세종] 진심이 안되면 흉내라도 내는 것이 옳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8-07-06 1388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