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극본] 홍진아·홍자람 자매
[타이핑] 황주원(보시리)님


연주회 시작 4 시간 전.

정직해제 후 복귀한 첫 날, 강건우는 내리쏟는 폭염 속에, 그날 있을 연주회를 포기한 채
낙담된 심정으로 신호등이 고장난 복잡한 사거리에서 교통정리 중이다.
그 사거리 한 편에서 강건우를 강한 눈빛으로 보고있던 강 마에(스트로). 다가온다.

강마에 : 폼이 멋진데. 내가 가르쳐준 바톤 테크닉을 여기서 써먹는 거야?
강건우 : .... (말없이 수신호만 계속한다)
강마에 : 공연날짜 하나 못 챙기는 멍청한 널 위해 말해준다면, 공연시작은 6시고,
    니 솔로는 2부 첫 곡이야.
강건우 : ....
강마에 : 행복해?
강건우 : (쳐다본다)
강마에 : 고장난 신호등 대신해서 허우적거리고, 매연냄새에 찌들어가는게 행복하냐구.
    아~! 물론 인정해. 사람은 누구나 제각각이라서, 돈이 최고인 사람,
    김치 한 조각에 밥만 먹어도 되는 사람.
    그 돈 다~ 모아서 이디오피아 난민에게 보내놔야 다리 뻗고 자는 사람,
    다양하지. 옳고 그를 건 없어. 다 자기 가치에 따라 살 뿐이야.
    .....그래서 넌~.  강강건우는~.  니 가치에 따라~.  지금 이 순간~. 행복하냐고.

(강건우, 대답 못하고 당혹스럽게 바라본다. 좌우에서 차들 밀리고, 강건우 서둘러 수신호 바꾸어 차들 가게 한다.)

강마에 :  하나만 물어보자. 지휘 배우고 싶다는 건?
강건우 :  ... 배우고 싶었습니다.
강마에 : 근데?
강건우 : (굳은 결심의 표정으로).. 꿈으로 그냥 놔둘 겁니다.
강마에 :  꿈?
    그게 어떻게 니 꿈이야, 움직이질 않는데.
    그건 별이지, 하늘에 떠있는. 가질 수도 없는, 시도조차 못하는, 쳐다봐야만 하는 별.
    누가 지금 황당무계 별나라 얘기 하쟤?
    니가 뭔갈 해야 될 거 아냐? 조금이라도 부딪히고 애를 쓰고,
    하다못해 계획이라도 세워봐야 거기에 니 냄새든 색깔이든 발라질 거 아냐?
    그래야 니 꿈이다 말 할 수 있는 거지, 아무거나 갖다 붙이면 다 니 꿈이야?  
    그렇게 쉬운 거면 의사, 박사, 변호사, 판사..  몽땅 갖다가 다 니 꿈 하지, 왜?

강건우 : ..........
강마에 : (보다가 속상하고. 진심담아) .. 꿈을 이루란 소리가 아냐. 꾸기라도 해보라는 거야.
강건우 : (핼쓱해지며 갈등 섞인 얼굴.)
강마에 : 사실, 이런 얘기도 다 필요없어, 내가 무슨 상관이겠어, 평생 괴로울 건 넌데.
강건우 : (본다)
강마에 : 난 이 정도밖에 안되는 놈이구나. 꿈도 없구나, 꾸지도 못했구나.
    삶에 잡혀 먹혔구나.. 평생 살면서 머리나 쥐어 뜯어봐.
    죽기 직전이나 되서야 '지휘~~!!' 단발마의 비명 정도 지르고 죽던지 말던지.

profile

이기다

November 28, 2008
*.241.147.20

초반에 왠~ 지 거리감이 있어 안보다가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좋은 드라마이더라구요^^ 아 나도 열심히 꿈을 꾸어야징!! 화이팅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36 [시티홀] 괄호죠. 그 사람의 숨은 의미, 그게 나예요. file 머시라고 2009-07-06 4883
135 [시티홀] 내 행복을 위해 당신을 포기할 것이냐, 당신의 행복을 위해 내가 file 머시라고 2009-07-06 4461
134 [시티홀] 1억을 버는 게 빠를까요, 세는 게 빠를까요? 당신의 선택이 당신과 당신 아이들의 삶을 바꿉니다. file 머시라고 2009-07-06 4567
133 [강남엄마따라잡기] 애들이 뭘 보고 배우겠어. file 머시라고 2009-07-02 4619
132 [강남엄마따라잡기] 왜 뛰는지도 모르고,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file 머시라고 2009-06-29 7171
131 [자명고] 운명은 저마다의 욕망이 씨실과 날실이 되어 서로 얽히고설키어 만들어내는 것 file [1] 머시라고 2009-06-29 5243
130 [시티홀] 두려움 때문에 갖는 존경심 만큼 비겁한 건 없다고 봅니다. file 머시라고 2009-06-09 5157
129 [남자이야기] 누구에게 복수하는 걸까요? 돈이 원수? file [10] 머시라고 2009-06-07 7086
128 [시티홀] 커피와 정치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9-06-04 6865
127 [선덕여왕] 나보다 더 날 인정해주는 사람이 생겼어. file 머시라고 2009-06-04 4513
126 [남자이야기] 난 나도 죽이고 사는 걸. 돌아갈 데가 없대요. file 머시라고 2009-06-03 4348
125 [남자이야기] 당신밖에 안보이는데 file 머시라고 2009-06-03 3666
» [베토벤바이러스] 꿈을 이루란 소리가 아냐. 꾸기라도 해보라는 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8-10-26 6307
123 [신의저울] 전쟁을 겪은 군인은 전쟁터로 보내지 않겠다는 말 file 머시라고 2008-10-25 5358
122 [베토벤바이러스] 왜 공연 안 했어? 이사는 왜 열심히 안 했어? file 머시라고 2008-10-22 5075
121 [바람의화원] 정수기 아니었으면.. file 머시라고 2008-10-22 5550
120 [베토벤바이러스] 핑계입니다. 이건 착한 것도 바보도 아니고 비겁한겁니다. file 머시라고 2008-10-22 4699
119 [달콤한인생] 영혼이 아니라, 몸 파는 거잖아 그것도, 뭐가 달라? file 머시라고 2008-07-31 5533
118 [대왕세종] 진심이 안되면 흉내라도 내는 것이 옳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8-07-06 7822
117 [달콤한나의도시] 남 보기엔 더러운 것도 엄마 보이기엔 쪽 소리나게 좋으니. file [1] 머시라고 2008-06-27 551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