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May, 2021

미안하다 창피하다

머시라고 조회 수 189 추천 수 0 목록
210424_damyang_okdam.png


나는 내가 꽤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바빠서 그렇지, 좀 여유가 있었다면 엄청 좋은 사람으로 소문도 났을 거라고.ㅎㅎ
모두에게는 아니더라도,
주위 친한 사람들은 그렇게 인식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오랜만에 만난 이가 내게 툭 던지듯, 그렇지 않다는 과거를 말할 때 착각으로 변하려다,
그건 그의 편협함 때문이라고 치부했다.
내 기억에는 없는데?
한두 번 그랬을 수도?
아니 몇 번 그랬어도 네가 할 말은 아니라고 뭉개고 나서도, 
분이 다 풀리지 않을만큼 억울한 척했다.
미안하고 창피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224 2022 월드컵을 앞둔 올해의 기록ㅋㅋ file 머시라고 2022-11-14 56
223 우리들의 몇 해 사진 ♡ 이원주 선생님 file 머시라고 2022-10-24 51
222 2022년 2번째 해트 트릭~! file 머시라고 2022-09-20 65
221 재잘재잘 file 머시라고 2022-09-12 71
220 학교 홈페이지 메인화면 출연 file 머시라고 2022-05-25 625
219 2022년 첫 해트 트릭 기념 감사 이벤트 file 머시라고 2022-04-05 152
218 전남대학교 우수조교상 수상 file 머시라고 2021-06-29 243
217 영원한 총학생회장 file 머시라고 2021-05-21 233
» 미안하다 창피하다 file 머시라고 2021-05-21 189
215 고군분투 file 머시라고 2021-04-10 185
214 졸업과 가지치기의 공통점은? file 머시라고 2021-04-07 179
213 와장창창 바랬던가 file 머시라고 2021-04-07 176
212 도라지야, 내 나이가 몇이냐 file 머시라고 2021-04-07 179
211 꾹꾹 1 file 머시라고 2021-04-07 169
210 축구 카운트다운 / K6 리그 / 풋신ㅋㅋ file 머시라고 2020-07-13 343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734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965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504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544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3061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