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May, 2021

미안하다 창피하다

머시라고 조회 수 42 추천 수 0 목록
210424_damyang_okdam.png


나는 내가 꽤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바빠서 그렇지, 좀 여유가 있었다면 엄청 좋은 사람으로 소문도 났을 거라고.ㅎㅎ
모두에게는 아니더라도,
주위 친한 사람들은 그렇게 인식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오랜만에 만난 이가 내게 툭 던지듯, 그렇지 않다는 과거를 말할 때 착각으로 변하려다,
그건 그의 편협함 때문이라고 치부했다.
내 기억에는 없는데?
한두 번 그랬을 수도?
아니 몇 번 그랬어도 네가 할 말은 아니라고 뭉개고 나서도, 
분이 다 풀리지 않을만큼 억울한 척했다.
미안하고 창피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218 전남대학교 우수조교상 수상 file 머시라고 2021-06-29 42
217 영원한 총학생회장 file 머시라고 2021-05-21 50
» 미안하다 창피하다 file 머시라고 2021-05-21 42
215 고군분투 file 머시라고 2021-04-10 48
214 졸업과 가지치기의 공통점은? file 머시라고 2021-04-07 40
213 와장창창 바랬던가 file 머시라고 2021-04-07 33
212 도라지야, 내 나이가 몇이냐 file 머시라고 2021-04-07 36
211 꾹꾹 1 file 머시라고 2021-04-07 29
210 축구 오뎅탕 / K6 리그 / 풋신ㅋㅋ file 머시라고 2020-07-13 183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583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821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363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403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908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9909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13466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660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9697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12386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1593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