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Apr, 2021

고군분투

머시라고 조회 수 48 추천 수 0 목록
가을이라 그러하듯
낙엽처럼 떨어지고
겨울바람 매섭게도
살을에는 강추위에 
 
징글벨은 정겨운데
여기저긴 징글징글
한숨한숨 연말연시
정신없이 넘어서며 
 
비가오면 빗줄기로
눈이오면 눈보라로
내할일이 그렇게도
쏟아지고 쌓인나날 
 
매화향기 그윽할때
한숨더러 쉬었는데
날달래려 먼저폈나
한숨더러 벅찼는데 

20210313maehwa.jpg
List of Articles
번호
218 전남대학교 우수조교상 수상 file 머시라고 2021-06-29 42
217 영원한 총학생회장 file 머시라고 2021-05-21 50
216 미안하다 창피하다 file 머시라고 2021-05-21 42
» 고군분투 file 머시라고 2021-04-10 48
214 졸업과 가지치기의 공통점은? file 머시라고 2021-04-07 40
213 와장창창 바랬던가 file 머시라고 2021-04-07 33
212 도라지야, 내 나이가 몇이냐 file 머시라고 2021-04-07 36
211 꾹꾹 1 file 머시라고 2021-04-07 29
210 축구 오뎅탕 / K6 리그 / 풋신ㅋㅋ file 머시라고 2020-07-13 183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583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821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363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403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908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9909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13466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660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9697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12386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1593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