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윤회   : 허허허, 그러니까 결국 저 아이들이 마마를 따르는 역도인 셈이로군요.
충녕대군 : 역도라뇨?



유정현  : 충녕대군을 역도로 몬 연유가 뭔가?
이천   : 충녕대군을 이곳 경성 땅에서 치워버리자니 별수 없었습니다.
     왕자를 경호하기 위해 쓸 병력 따위는 없으니까요.
유정현  : 적의 도발을 유도하지만 않았어도,
     충녕대군을 경호할 인력 걱정 따윈 하지 않아도 좋았을 걸세. 그렇지 않나?

이천   : 이쪽에서 도발을 유도했든 저쪽에서 밀고 내려왔든,
     물리쳐야할 적임은 분명한 거 아니겠습니까.

유정현  : 일말의 죄책감도 업구만.
     자네와 국본의 무모한 행보로 인해, 군사들과 백성들이 얼마나 희생되었는지 모르나?

이천   : 화통군 파견을 명한 건 저하이시나, 전투의 시기를 결정한 건 접니다.
     그러니 이번 결정에 대한 책임에서 저하는 빼주십시오.
     모든 책임, 소장이 지겠습니다.

유정현  : 주군에 대한 의리 하나만은 가상하네만, 그대의 죄는 가벼이 물을 수가 없네.

이천   : 소장의 목숨을 드리지요.
     허나 저하의 정벌 의지만은 막지 마십시오.
     단지 고토 회복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이 곳 경성을 위시한 북방 백성들의 안위를 위해서라도 지금의 국경으로는 곤란합니다.
     최소한 두만강까지는 밀고 올라가야 합니다, 대감.

유정현  : 끝까지 죄를 자복할 의사는 없는 모양이로구만.
     허면 원하는 데로 해줄 밖에.
     지금 당장 군기감 정 이천을 참하여 그 수급을 도성으로 보낼 것이다.

(이천을 참하려는 순간)

충녕대군 : 잠깐!
     형 집행을 멈춰 주십시오.
     이 자를 참할 수는 없습니다, 대감.



충녕대군 : 정복에 관한 저하와 이천의 견해는 틀린 것이 아닙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장군.

최윤덕  : 두만강. 이 강을 끼고 국경을 확보하게 되면은 백성들의 안위를 돌보는데 한결 수월해질 겝니다.
     허나, 문제는 적기가 아니라는 게지요.
     다시 무역수를 열고 회유할 수 있는 부족들을 최대한 회유한 연후에 적을 쳐야 합니다.
     그래야 아군과 적,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충녕대군 : 무엇보다 이천은 뛰어난 무기 전문가입니다.
     그렇지 않은가?

최해산  : 네. 총통에 관한 지식은 조선팔도에서 군기감 정 영감을 따를 자가 없을 겝니다.

충녕대군 : 하오니 대감, 이천과 같은 인재를 잃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충녕대군 : 국경을 넓히는 게 그렇게도 원입니까?
     얼마 전 최윤덕 장군과 고려사를 상고한 바 있습니다.
     개국 초 고려의 국경은 의주에서 함흥까지 였습니다.
     그 국경을 길주까지 넓히는데 만도 300년 이상이 걸렸다고 합니다.
     언젠가 도성으로 돌아가면 저하께 간언해 주겠습니까?
     국경을 넓히는 것은 하루아침에 이룰 수 없는 일,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입니다.

이천   : 살아남았으니 그럴 기회가 올 수도 있겠군요.
     어찌하여 소장의 목숨을 살려두신 겝니까?
     죄를 묻지 않겠다고 하신 연유가 뭔지.

충녕대군 : 죄를 묻지 않겠다한 바 없습니다.
     죽음으로 묻지 않겠다 했을 뿐이죠.
     그러기엔 죄질이 너무 고약해요.
     평생 이 나라 조선에 헌신하는 것으로 그 죄값을 깊고 무겁게 치루셔야 할 겝니다.

이천   : 왕자로서의 명령이십니까?

충녕대군 : 경성의 한 백성으로 드리는 부탁입니다, 장군.
List of Articles
번호
116 [달콤한나의도시] 광고지면 전화번호 오타사건 file 머시라고 2008-06-23 5900
115 [스포트라이트] 중심을 잡아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먼저 앞으로 나가는 게 중요해 file [1] 머시라고 2008-06-22 15045
114 [최강칠우] 달랑 계란 하나 가진 사람들에게는 그 계란이라도 지키는게 선이라구. file 머시라고 2008-06-21 4871
113 [최강칠우] 빌붙어, 징하게 처신해야 겨우 먹고산다. file [7] 머시라고 2008-06-21 4574
112 [최강칠우] 세상은 변하지 않아, 단지.. 사람이 변할 뿐! file 머시라고 2008-06-21 5284
111 [온에어] 해도 될 헛소리가 있고, 하면 안 될 개소리가 있는 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8-05-11 5802
110 [온에어] 더 큰 문제 생기면 컸던 문제도 작아져. 쉽게 잊고. file 머시라고 2008-05-11 6559
109 [온에어] 시청률 하나로 우리 드라마 전체를 평가할 수는 없는 거잖아요. file 머시라고 2008-05-11 4776
» [대왕세종] 경성의 한 백성으로 드리는 부탁입니다, 장군. file 머시라고 2008-04-28 10580
107 [대왕세종] 부디 내가 그대의 마지막 적이 되길 빌겠소이다. file 머시라고 2008-04-22 4494
106 [대조영]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 하지만, 만인이 꾸는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고 file 머시라고 2008-01-01 5318
105 [인순이는예쁘다] 인간이 참 간사해. 음식계의 지하철녀 file 머시라고 2007-12-20 6033
104 [인순이는예쁘다] 누군가를 돕는다는 거, 사실은 자기 위안일 때가 많아요. file 머시라고 2007-12-19 5665
103 [태왕사신기] 사람은 누구나 잘못할 수 있는거야. 뉘우치고, 배워가는 file 머시라고 2007-12-10 8379
102 [태왕사신기] 지금부터 니가 있는 곳이 내 궁이야. file 머시라고 2007-12-10 13887
101 [부활] 기억만으로도 충분한 사람이 있어요. file 머시라고 2007-09-27 6545
100 [부활] 훌륭한 시도는 실패를 하더라도 위대합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9-11 5767
99 [커피프린스1호점] 아주 부처되겄어~! file [1] 머시라고 2007-09-05 14866
98 [대조영] 목숨을 지켜내려면... file 머시라고 2007-07-29 6903
97 [마왕] 곧게 그어진 선도 휘어져 보이고 휘어져 있는 선도 곧게 보이지 file 머시라고 2007-06-10 651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