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경준 뒤를 쫓아오는 상우.

상우 : 가서 이메일로 자료 몇 가지 보내드릴께요. 조만간 다시 찾아뵙죠.
   언제 시간이 괜찮으시겠어요?
경준 : 글쎄요. 내가 워낙에 하는 일두 없이 바쁜 사람이라서...
상우 : 에이, 그러지 마시구요. 아깐 취지에 동의하신다구 하셨잖아요.
경준 : (난감한데)
상우 : (머쓱 웃는다) 사실은 제가 부탁이 하나 더 있습니다.
경준 : ?
상우 : 제가 오늘, 인순이한테 큰 실수를 했거든요.
경준 : ?
상우 : (어떻게 말 꺼낼까 고심하다가) 아시죠? ...인순이 지금 하는 일 말인데요...
   이선영이란 배우, 굉장히 독하구 까다로운 여자에요.
   인순이가 전과 있는 거 알면 당장 해고거든요?
경준 : (머뭇한다. 관계를 아직 모르나, 이친구가?) ...어어, 그런가요?
상우 : 그래서 제 딴엔 우정을 발휘한다구... 해고 되면 일자리 알아봐주겠다고 얘기하던 중인데...
   이선영씨가 알아버린 겁니다.
경준 : (모르는 척) 그 분이 인순이 과거를 알게됐다 이건가요?
상우 : 그런 셈이죠.  
   혹시...선생님이 인순일 만나시거든 얘길 좀 잘해주세요.
   (머쓱한 웃음) 제가 고의루 그런 게 아니라는 걸 알겠지만,
   그래두 제 딴엔 혹시 그 일 때문에 짤리게 될까봐 걱정이 되네요.
   혹시 짤렸으면 제가 도움을 좀 주고 싶어서요...
   선생님이 중간에, 오해 없도록, 잘 좀 설득해주셨으면 해서요.
경준 : 흠... 찾아온 목적이 다양하군요.
상우 : 이래저래 마음이 불편해서요. 그래두 어릴 때 친군데...
   (착잡한 듯) 사회적 편견 때문에 정말 힘들어 하는 것 같아서요.
경준 : (빤히 보다가) 유기자,
상우 : 예?
경준 : 좀 전에 편견이라구 했는데... 혹시 유기자야말로 편견이 심한 거 아닌가?
   인순이는 자기 인생을 사는 거에요.
유기자가 그런 식으루 돕지 않아도 인순인 잘 살아요.
상우 : (당황)
경준 : 누군가를 돕는다는 거, 사실은 자기 위안일 때가 많아요.
   그리구, 인순이가 지금보다 좀 더 나은 상황이었다면,
   과연 유기자가 이런 방식으로 말을 했을까.
상우 : (불쾌하다) 제가 어떤 식으로 말했단 뜻인가요. 전 그냥 돕고 싶다고 말했을 뿐입니다.
경준 : (싱긋 웃는다) 근데 왜 내 귀엔 좀 비겁하게 들리지?
상우 : (짐짓 태연한 척 허, 웃고) 선생님, 보기보단 꽤 편협하시네요.
   혹시 인순이한테 무슨... 사감이라두 있으세요?
경준 : 유기자야 말로 인순이한테 사감 있는 거 아닌가?
상우 : (당황) ...
경 준 : 어쨌든, 해명할 일이 있으면 본인에게 직접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아마, 걱정할 일은 안 벌어질 것 같네요. 설마 딸을 해고하진 않겠죠.
상우 : 딸이요? ...누가요?
경준 : (멈칫 하다 쓴웃음) 아, 아니에요.
경준 : 아 그리구, 인터뷰는 사양합니다. 난 그저 수업하는 것만으로도 힘에 부쳐요.
   청소년 문화 어쩌구 하는 유식한 소리는 다른 훌륭하신 선생님들을 찾아보시는 게 좋겠어요..
상우 : (얼굴 벌개지는데) ...


List of Articles
번호
116 [달콤한나의도시] 광고지면 전화번호 오타사건 file 머시라고 2008-06-23 5875
115 [스포트라이트] 중심을 잡아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먼저 앞으로 나가는 게 중요해 file [1] 머시라고 2008-06-22 8165
114 [최강칠우] 달랑 계란 하나 가진 사람들에게는 그 계란이라도 지키는게 선이라구. file 머시라고 2008-06-21 4841
113 [최강칠우] 빌붙어, 징하게 처신해야 겨우 먹고산다. file [7] 머시라고 2008-06-21 4523
112 [최강칠우] 세상은 변하지 않아, 단지.. 사람이 변할 뿐! file 머시라고 2008-06-21 5249
111 [온에어] 해도 될 헛소리가 있고, 하면 안 될 개소리가 있는 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8-05-11 5772
110 [온에어] 더 큰 문제 생기면 컸던 문제도 작아져. 쉽게 잊고. file 머시라고 2008-05-11 5512
109 [온에어] 시청률 하나로 우리 드라마 전체를 평가할 수는 없는 거잖아요. file 머시라고 2008-05-11 4744
108 [대왕세종] 경성의 한 백성으로 드리는 부탁입니다, 장군. file 머시라고 2008-04-28 7595
107 [대왕세종] 부디 내가 그대의 마지막 적이 되길 빌겠소이다. file 머시라고 2008-04-22 4464
106 [대조영]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 하지만, 만인이 꾸는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고 file 머시라고 2008-01-01 5292
105 [인순이는예쁘다] 인간이 참 간사해. 음식계의 지하철녀 file 머시라고 2007-12-20 6000
» [인순이는예쁘다] 누군가를 돕는다는 거, 사실은 자기 위안일 때가 많아요. file 머시라고 2007-12-19 5621
103 [태왕사신기] 사람은 누구나 잘못할 수 있는거야. 뉘우치고, 배워가는 file 머시라고 2007-12-10 8344
102 [태왕사신기] 지금부터 니가 있는 곳이 내 궁이야. file 머시라고 2007-12-10 10011
101 [부활] 기억만으로도 충분한 사람이 있어요. file 머시라고 2007-09-27 6520
100 [부활] 훌륭한 시도는 실패를 하더라도 위대합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9-11 5734
99 [커피프린스1호점] 아주 부처되겄어~! file [1] 머시라고 2007-09-05 11767
98 [대조영] 목숨을 지켜내려면... file 머시라고 2007-07-29 6522
97 [마왕] 곧게 그어진 선도 휘어져 보이고 휘어져 있는 선도 곧게 보이지 file 머시라고 2007-06-10 648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