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07 Jun, 2007

[마왕]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

머시라고 조회 수 11682 추천 수 0 목록
승하    (애써 무표정한 얼굴로 다가가 선다)..여기까지 무슨 일입니까?
해인    (애써 담담한 미소로)...나하고 좀 걸을래요? 바람도 좋고(하는데)
승하    (힘껏 냉정을 유지하며 O.L.) 할 일이 많습니다. 미안해요.
          (하고 가려는데)
해인    ...잠이 오질 않아요.
승하    (철렁하듯 굳어 선다)
해인    (슬픈 눈으로)..변호사님이 너무 걱정돼서..잠이 오질 않아요.
승하    (떨리는 심정으로 본다)...
해인    (물기가 어리며)...당신이..다칠까봐..당신이..내 앞에서 사라질까 봐..
          무서워서 잠을 잘 수가 없어요.
승하    (말문이 막힌 채 해인을 바라본다)
해인    ...난 당신이 세상을 원망하는 걸 탓하지 않아요.
          하지만..어둠에 갇혀 있으면 어두운 꿈밖에 꿀 수 없어요.
          어둠속에선..당신이 행복할 수 없어요.
승하    (흔들리는 눈빛으로 감정으로)
해인    난...그게 너무 가슴 아파요. 당신이 행복하지 않아서..너무 가슴 아파요.
승하    (있는 힘껏 감정을 눌러 참으며) 그만 돌아가요. (하며 가려는데)
해인    (막아서며 간절하게) 제발 멈춰요. 늦지 않았어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어요.
승하    (애써 싸늘한 눈빛으로)...난 내 생각대로 내가 원하는 길로 갑니다.
          해인씨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든 난 관심도 없고 상관도(하는데)
해인    (승하의 뺨을 힘껏 때린다)
승하    (굳어서 본다)
해인    (눈물은 흐르며) 왜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해요? 당신도 괴롭잖아요?
          당신도 힘들잖아요? 당신이 더 괴롭잖아요?
승하    (정지된 채로 바라본다)
해인    (슬픈 눈으로 아프게)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되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언제든지 돌아서야 해요. 지금 용기를 내지 못하면 당신은 죄책감과
          자기혐오에 갇히게 돼요. 복수심보다 더 고통스러운 어둠속에 갇히게 돼요.
승하    (흔들리는 눈빛이면서도 힘겹게 참으며 단호한)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어둠이 고통스럽지 않습니다.
해인    (아프게 본다)
승하    (이 악물듯 감정을 참으며 해인을 바라보다가 이내 해인을 지나쳐서 걸어간다)
해인    (물기어린 눈으로 아프게 바라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96 [마왕] 세상이 당신한테 공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 file [1] 머시라고 2007-06-07 7282
95 [마왕] 어이없게도..당신을 보면 내가 보입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6-07 6700
» [마왕]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 file 머시라고 2007-06-07 11682
93 [고맙습니다] 니가 개뼉다구니까 세상이 개뼉다구지 file 머시라고 2007-06-02 6753
92 [꽃피는봄이오면] 꽃피는 봄이 오겠지 file 머시라고 2007-04-13 6289
91 [꽃피는봄이오면] 나한텐 최고의 돌멩이였어, 지금 너처럼. file [2] 머시라고 2007-04-11 6458
90 [꽃피는봄이오면] 짐의 무게 file 머시라고 2007-04-11 6297
89 [꽃피는봄이오면]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있을까요? file 머시라고 2007-04-11 7112
88 [꽃피는봄이오면] 파인애플 같애 file 머시라고 2007-04-09 6276
87 [대조영] 패배를 독으로 품고 살아라. 수치스러운 것은 패배가 아니야. file 머시라고 2006-11-20 13082
86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51606
85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5894
84 [101번째프로포즈] 세상에 못난 사람은 없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만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10-17 6821
83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16647
82 [101번째프로포즈] 수정씨 사랑해. file [5] 머시라고 2006-10-15 8718
81 [굿바이솔로] 차라리 내가 낫구나, 인생 다 그런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10-12 6961
80 [굿바이솔로] 나는 이해 받으려 굽신대고, 너희들은 이해해 줄까 말까를 고민하는 이 시간이 file 머시라고 2006-10-12 10894
79 [굿바이솔로] 울어, 울고 싶으면. file 머시라고 2006-10-09 6282
78 [굿바이솔로] 배신 별로지만, 근데 어떻게 맘이 변한 걸. file 머시라고 2006-10-02 11367
77 [굿바이솔로] 지금, 이순간, 이 인생이 두 번 다시 안온다는 걸 file [5] 머시라고 2006-10-02 648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