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준기, 술을 많이 마셨다. 그런데도 계속 술을 마시고 있다.
  채리(기타 케이스 맨) 온다. 술먹는 준기를 발견하고 다가가서 앉는다.

준기  우리 자주 보네요.
채리  기분 좋은 일 있다더니 뭐예요?
준기  채리씨~ 결혼은 둘이 하는 거죠? 그쵸?
채리  왜요? 셋이 하고 싶어요?
준기  (풋~ 웃는 그러나 쓸쓸해 보이는) 채리씬 살면서 노력하면
    자기가 원하는 건 다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해요?
채리  난....그 정도로 인생 만만하게 보는 환자 아니예요.
준기  아~ 환자....그럼 난 환자구나......
채리  어떻게 노력한다고 원하는 걸 다 가질 수 있지?
준기  난 여태껏 그렇게 생각하고 살아왔는데.....
채리  혹시~ 가질 수 있는 것만 원했던 건 아닐까요? ?
준기  (순간 띵~ 한다. 사실 그랬는지도 모른다.).....!
    채리씨~~~보기보다 참 ...뭐랄까? 날카롭네.
채리  .......!
준기  그럼 다시 물을게요.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있을까요?
채리  너무 많죠. 하긴....난 가질 수 없는 것만 자꾸 원하는지도 모르지만.
준기  뭘 그렇게 원하는데요.
채리  .......음악~!
준기  음악?
채리  음악은 엄마기도 하고, 친구기도 하고......아무튼 모든거예요.
    행복? 그런거 안믿는데....노래할 땐 솔직히 행복해~ 준기씬?
준기  .....영주!~ 근데 내 뜻대로 잘 안 되네요. (술을 들이킨다)
채리  ......?
준기  채리씨~ 그렇게 음악을 원한다면 내가 도움을 줄 수도 있는데
    날 한 번 이용해 보는 거 어때요?
채리  준기씨를 이용하면? 난 뭘 해줘야 되죠?
준기  음.....가끔 어깨만 빌려줘요. 오늘 같은 날 조금만 기댈 수 있게.
채리  ......(이 남자가 날 필요로 하는 구나)....! 좋아요~ 그 정도쯤이면
    얼마든지 미안하지 않겠어. 난 미안한 건 딱 질색이거든요.
준기  (속상한 마음에 다시 술 들이킨다)
채리  (그런 준기를 약간의 연민으로 보는)
List of Articles
번호
96 [마왕] 세상이 당신한테 공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 file [1] 머시라고 2007-06-07 7167
95 [마왕] 어이없게도..당신을 보면 내가 보입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6-07 6615
94 [마왕]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 file 머시라고 2007-06-07 9225
93 [고맙습니다] 니가 개뼉다구니까 세상이 개뼉다구지 file 머시라고 2007-06-02 6665
92 [꽃피는봄이오면] 꽃피는 봄이 오겠지 file 머시라고 2007-04-13 6195
91 [꽃피는봄이오면] 나한텐 최고의 돌멩이였어, 지금 너처럼. file [2] 머시라고 2007-04-11 6347
90 [꽃피는봄이오면] 짐의 무게 file 머시라고 2007-04-11 6204
» [꽃피는봄이오면]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있을까요? file 머시라고 2007-04-11 6660
88 [꽃피는봄이오면] 파인애플 같애 file 머시라고 2007-04-09 6177
87 [대조영] 패배를 독으로 품고 살아라. 수치스러운 것은 패배가 아니야. file 머시라고 2006-11-20 9487
86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27292
85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0810
84 [101번째프로포즈] 세상에 못난 사람은 없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만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10-17 6724
83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9214
82 [101번째프로포즈] 수정씨 사랑해. file [5] 머시라고 2006-10-15 8190
81 [굿바이솔로] 차라리 내가 낫구나, 인생 다 그런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10-12 6871
80 [굿바이솔로] 나는 이해 받으려 굽신대고, 너희들은 이해해 줄까 말까를 고민하는 이 시간이 file 머시라고 2006-10-12 7172
79 [굿바이솔로] 울어, 울고 싶으면. file 머시라고 2006-10-09 6194
78 [굿바이솔로] 배신 별로지만, 근데 어떻게 맘이 변한 걸. file 머시라고 2006-10-02 7838
77 [굿바이솔로] 지금, 이순간, 이 인생이 두 번 다시 안온다는 걸 file [5] 머시라고 2006-10-02 609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