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박달재 : 저, 아저씨 아줌마들한테 하지 말라고 할께요. 수정씨 싫어하는 거 안하게 할께요.
한수정 : 감사해요. 그럼 전 이만.
박달재 : 근데요. 기능경기대회는 나갈 거예요.
    수정씨 때문이 아니라, 저 때문에 나가는 거거든요.
    저요, 남은 위하면서요, 제가 제 자신을 위해 본 적이 없어요.
    마음 속으로, 못난 놈, 등신. 제가 자신한테 제일 욕을 많이 했죠. 왜 그랬나 싶어요.
    남들이 저를 무시해도 제가 저를 아끼고 존중했으면,
    저는 아마 추억도 희망도 다 갖었을 텐데.

    이제 제가 저를 존중해 줄려고요. 그래서 제가 제일 하고 싶었던 것을 하는 거예요.
    기억 못 하시겠지만요, 제 인생 바닥이었을 때 수정씨가 저를 위로해 줬죠, 라디오에서요.
    세상에 못난 사람은 없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만 있다고요.
    수정씨 말이 맞아요. 저 이제 못난 놈 안할 겁니다.
    절 바꾼 사람은 수정씨지만요, 이렇게 바뀐 저를 도로 못난 놈으로 바꿔놓을 순 없어요.
    수정씨가 저를 선택하든 선택하지 않든 저는 바뀌어 있을 겁니다, 괜찮은 남자로.
    못난 놈은 여자를 지킬 수 없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96 [마왕] 세상이 당신한테 공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 file [1] 머시라고 2007-06-07 7203
95 [마왕] 어이없게도..당신을 보면 내가 보입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6-07 6643
94 [마왕]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 file 머시라고 2007-06-07 9369
93 [고맙습니다] 니가 개뼉다구니까 세상이 개뼉다구지 file 머시라고 2007-06-02 6693
92 [꽃피는봄이오면] 꽃피는 봄이 오겠지 file 머시라고 2007-04-13 6226
91 [꽃피는봄이오면] 나한텐 최고의 돌멩이였어, 지금 너처럼. file [2] 머시라고 2007-04-11 6385
90 [꽃피는봄이오면] 짐의 무게 file 머시라고 2007-04-11 6232
89 [꽃피는봄이오면]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있을까요? file 머시라고 2007-04-11 6767
88 [꽃피는봄이오면] 파인애플 같애 file 머시라고 2007-04-09 6205
87 [대조영] 패배를 독으로 품고 살아라. 수치스러운 것은 패배가 아니야. file 머시라고 2006-11-20 10220
86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32065
85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0847
» [101번째프로포즈] 세상에 못난 사람은 없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만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10-17 6754
83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10568
82 [101번째프로포즈] 수정씨 사랑해. file [5] 머시라고 2006-10-15 8227
81 [굿바이솔로] 차라리 내가 낫구나, 인생 다 그런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10-12 6899
80 [굿바이솔로] 나는 이해 받으려 굽신대고, 너희들은 이해해 줄까 말까를 고민하는 이 시간이 file 머시라고 2006-10-12 7929
79 [굿바이솔로] 울어, 울고 싶으면. file 머시라고 2006-10-09 6223
78 [굿바이솔로] 배신 별로지만, 근데 어떻게 맘이 변한 걸. file 머시라고 2006-10-02 8564
77 [굿바이솔로] 지금, 이순간, 이 인생이 두 번 다시 안온다는 걸 file [5] 머시라고 2006-10-02 625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