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한수정 : 제가 얼마나 이러고 있었던 거죠? 깨우지 그러셨어요.
박달재 : 깨우다니요, 오늘처럼 제가 자랑스러운 날이 없었는데요.

한수정 : 팔 저리셨죠?
박달재 : 하, 괜찮습니다. 전 견디는 거 하나는 잘 합니다.
한수정 : 견디는 거요?
박달재 : 억울해도 견디고요. 더러워도 참고, 황당해도 견디고, 괜히 욕을 먹어도 참고요.
    외로운 것도 꾹꾹 참고, 지금까지 버텼잖아요. 살다보니까 잘하는 건 그거 하나네요.
한수정 : 정호승님 시 구절 같네요.
    살아간다는 건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라고, 외로우니까 사람이고, 그런 구절이 있었거든요.
    우연의 일치네요. 전 평생 시집 한번 사 본 적이 없는데.
한수정 : 어떻게 견디세요? 외로울 때, 힘들 때요.
박달재 : 제 생각에요, 사람은 두 가지만 있으면 사는 것 같아요.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전 좋은 추억은 없지요.

    어렸을 때도 엄마없이 동생업고 얻어먹고 다닌 기억 밖에 없거든요.
    근데 희망은요,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지 가질 수 있는 거거든요.
    억울하고 분해서 눈물이 여기까지 치밀 때는요, 해를 보면서 생각을 해요.
    저 해가 뜨면 좀 나아지겠다. 희망을 갖자.
    어제를 잘 버텼으니까, 난 희망을 가질 자격이 있다. 제 맘대로 생각하는 거지죠.

한수정 : 저는 추억도 있었고, 희망이 없을 이유도 없었는데도, 견디는 걸 못했네요.

한수정 : 서울에서도 해가 뜨는 걸 볼 수 있다니, 몰랐어요. 부끄럽네요. 저는 해를 볼 자격이 없는데.
박달재 : 수정씨 힘든 거요. 버티느라고 힘든 거예요.
    이겨내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당연히 해를 볼 자격이 있는 거죠. 수정씨 대단한 거예요.
List of Articles
번호
96 [마왕] 세상이 당신한테 공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 file [1] 머시라고 2007-06-07 7322
95 [마왕] 어이없게도..당신을 보면 내가 보입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6-07 6735
94 [마왕]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 file 머시라고 2007-06-07 12474
93 [고맙습니다] 니가 개뼉다구니까 세상이 개뼉다구지 file 머시라고 2007-06-02 6775
92 [꽃피는봄이오면] 꽃피는 봄이 오겠지 file 머시라고 2007-04-13 6312
91 [꽃피는봄이오면] 나한텐 최고의 돌멩이였어, 지금 너처럼. file [2] 머시라고 2007-04-11 6493
90 [꽃피는봄이오면] 짐의 무게 file 머시라고 2007-04-11 6318
89 [꽃피는봄이오면]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있을까요? file 머시라고 2007-04-11 7145
88 [꽃피는봄이오면] 파인애플 같애 file 머시라고 2007-04-09 6303
87 [대조영] 패배를 독으로 품고 살아라. 수치스러운 것은 패배가 아니야. file 머시라고 2006-11-20 13727
86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56276
85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7504
84 [101번째프로포즈] 세상에 못난 사람은 없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만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10-17 6855
»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18145
82 [101번째프로포즈] 수정씨 사랑해. file [5] 머시라고 2006-10-15 8894
81 [굿바이솔로] 차라리 내가 낫구나, 인생 다 그런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10-12 6996
80 [굿바이솔로] 나는 이해 받으려 굽신대고, 너희들은 이해해 줄까 말까를 고민하는 이 시간이 file 머시라고 2006-10-12 11572
79 [굿바이솔로] 울어, 울고 싶으면. file 머시라고 2006-10-09 6322
78 [굿바이솔로] 배신 별로지만, 근데 어떻게 맘이 변한 걸. file 머시라고 2006-10-02 12031
77 [굿바이솔로] 지금, 이순간, 이 인생이 두 번 다시 안온다는 걸 file [5] 머시라고 2006-10-02 653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